구리시, ‘딸기원1지구 재개발 정비사업’ 의혹..‘정면 반박’

재개발 정비사업 방해 의혹 언론보도에 대해 기자회견 열어..구리시 “사실과 달라”

오효석 기자 | 기사입력 2023/09/27 [21:31]

구리시, ‘딸기원1지구 재개발 정비사업’ 의혹..‘정면 반박’

재개발 정비사업 방해 의혹 언론보도에 대해 기자회견 열어..구리시 “사실과 달라”

오효석 기자 | 입력 : 2023/09/27 [21:31]

▲ 여호연 도시개발사업단장이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사진=오효석 기자)  © 경기인


경기IN=오효석 기자구리시가 기자회견을 열고 (가칭)딸기원1지구 재개발 정비사업 방해 의혹 언론보도에 대해 사실과 다르다며 반박하고 나섰다.

 

구리시는 27일 오후 3시 시청 상황실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딸기원1지구 재개발 정비계획 수립 및 정비구역 지정 주민제안 건에 대해 시가 미반영 결정통보한 사안이 사실과 다르다고 밝혔다.

 

해당 매체의 “2007년부터 현재까지 16년이 지나도록 구리시로부터 정비구역 지정을 받지 못하였고, 유효기간의 논쟁이 필요 없는 주민동의서 추가, 추진위 대표 교체 등 정비구역 지정을 위한 도움보다는 시간을 끌며 방해하고 있다는 보도와 관련,

 

여호연 도시개발사업단장은 딸기원1지구 재개발 정비계획()은 전임 시장 때 입안 제안됐으나 2022630일까지 처리되지 않고 현 백경현 시장에게 인수되었고 수 차례 보완 요구하였으나 이를 충족하지 못해 정비구역 지정신청이 미반영된 것이라며 “2007년부터 16년이 지나도록 시에서 정비계획을 검토하였다는 보도는 사실과 다르다고 주장했다.

 

또한 추진위원회 무효 판결 이전에 기존 추진위원회를 신뢰하여 동의서를 제출하였던 토지등소유자들은 해당 추진위원회가 무효 판결됨에 따라 정비계획에 대한 동의 의사가 변경됐을 수 있다면서 해당 정비계획()의 구역면적 및 사업범위도 동의서를 징구할 당시의 구역 면적 및 사업범위에 비해 상당히 확장되어 있고, 일부 동의서는 그 기간도 많이 경과되어 있어 원활한 정비사업의 추진 여부가 불확실한 상황이었다고 밝혔다.

 

이어 구리시 관계자가 추진위 대표 교체요구를 했으며 추진위가 선을 넘어선 부당 개입이라 판단하고 있다고 한 내용에 대해서는 당시 균형개발과장이었던 여호연 도시개발사업단장이 개발방식에 대한 주민 의견 및 민원이 발생하고 있는 상황이었음에 따라 주민간의 불신 해소와 의견을 하나로 모아야 원만한 사업추진이 예상될 것임을 설명하는 과정에서 대표자 교체 등의 사항을 이야기한 적이 있다고 말했다.

 

끝으로, 갑자기 시장 측근임을 강조하는 사람들이 나타나 소위 선납금(급행료)를 요구하는 일들이 발생하고 있다는 내용에 대해서는 구리시와는 전혀 관계가 없으며 개인의 일탈행위로밖에 볼 수 없는 것이라며 시장 측근임을 강조하며 뒷돈을 요구하는 사람이 있다면 요구 받은 자가 수사의뢰를 하는 것이 응당 맞다고 주장했다.

 

여호연 도시개발사업단장은 보도내용을 보면 추진위의 주장만 인용했는데 주민들의 의견도 들어서 보도자료에 녹였어야 했다고 본다더 검토 후에 문제가 되는 사항이 있다면 조치할 것이라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구리시, ‘딸기원1지구 재개발 정비사업’ 의혹..‘정면 반박’ 관련기사목록
PHOTO
1/11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