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지역별 특화 교육’ 통해 여름철 재난으로 인한 국민 피해 최소화한다

대구‧경북 등 산간 지역은 산사태 대응 교육, 충청 ‧ 호남지역은 홍수・범람 대비 교육을 하는 등 지역 특성에 맞는 교육을 통해 대응력 강화

오효석 기자 | 기사입력 2024/06/13 [18:48]

경찰, ‘지역별 특화 교육’ 통해 여름철 재난으로 인한 국민 피해 최소화한다

대구‧경북 등 산간 지역은 산사태 대응 교육, 충청 ‧ 호남지역은 홍수・범람 대비 교육을 하는 등 지역 특성에 맞는 교육을 통해 대응력 강화

오효석 기자 | 입력 : 2024/06/13 [18:48]

▲ 경찰청


[경기IN=오효석 기자] 경찰은 7~8월 여름철 집중호우 시기를 앞두고 자연 재난에 대한 대비 태세 구축의 하나로 7월 19일까지 전국 경찰관서에서 ‘재난안전교육’을 일제히 실시한다.

이번 교육은 여름철 재난 피해 예방을 위한 선제 대응 차원에서 마련됐다. 최근 윤희근 경찰청장도 전국 지휘부 회의 시(5. 13.) “최근 국지적 집중호우 등 기상이변이 발생하는 만큼, 여름철 재난 재해에 대한 선제 대응이 필요하다.”라고 강조한 바 있다.

경찰은 재난안전법상 ‘긴급구조지원기관’으로서, 재난 발생 시 소방 등 긴급구조기관을 도와 인명구조 활동을 수행하고 있다.

이번 교육은 재난 및 사고 현장에서 인명구조를 위한 ‘응급처치 교육’과 재난 현장 초동대응력 강화를 위한 ‘재난 전문가 초빙 교육’으로 구분하여 진행된다.

응급처치 교육은 대한적십자사·보건소·소방서의 협조를 받아 전(全) 경찰관서 대상으로 심폐소생술, 자동 심장 충격기 사용법을 위주로 교육하고, 재난 전문가 초빙 교육은 시도경찰청별 주요 재난 발생 유형에 맞춰 산림청 · 상청, 관련 학과 교수 등 전문가를 초빙해 재난 대응 교육을 실시한다.

산악지형이 많은 대구 · 경북에서는 한국치산기술협회, 한국급경사지안전협회 관계자를 초빙해 산사태 발생 시 초동 대응 요령을 강의하고, 광주는 영산강 홍수통제소, 제주는 기상청 담당자를 초빙해 하천 범람 예측 및 대응, 기상정보 활용법 등을 교육하는 등 지역 특화 교육을 통해 경찰의 초동대응력을 강화할 예정이다.

경찰청은 이번 재난안전교육을 통해 재난 및 사고 현장에서 현장 경찰관의 초동대응력이 향상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경찰청 관계자는 “재난 대비 업무가 자치 경찰 사무로 분류된 만큼, 지역별 특성을 살리고 지자체・관계기관과의 협력을 더욱 강화하여 국민 안전을 한층 높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PHOTO
1/13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