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시, 아프리카돼지열병 선제적 대처 ‘눈길’

관내 돼지 전 두수 조기출하..아프리카돼지열병 유입을 막기 위한 선제적 대응 조치

박한수 기자 | 기사입력 2019/10/01 [21:45]

안양시, 아프리카돼지열병 선제적 대처 ‘눈길’

관내 돼지 전 두수 조기출하..아프리카돼지열병 유입을 막기 위한 선제적 대응 조치

박한수 기자 | 입력 : 2019/10/01 [21:45]

 

안양=박한수 기자안양시가 관내 돼지 전 두수 조기출하로 아프리카돼지열병(이하 ASF) 유입을 막기 위한 선제적 대응조치를 취했다.

 

현재 안양관내 돼지사육 농가는 석수2동에 있는 한 곳으로 42마리가 사육됐으나, 지난달 28일 조기 출하가 이뤄져 현재는 한 마리도 없는 상태다.

 

인근 광명시도 안양시와 보조를 맞춰 70여 마리의 돼지를 조기에 출하하면서 아프리카돼지열병 유입 차단에 힘을 보탰다.

 

시는 앞서 지난달 17일 아프리카돼지열병 위기경보단계가 최고 수준인심각단계로 격상됨에 따라 다음날인 18일 재난안전대책본부를 구성, 지역 내 돼지농장 진입로에 이동통제초소를 설치하는 등 방역에 철저를 기해왔다.

 

하지만 파주 첫 발병을 시작으로 김포, 연천, 강화에서 잇달아 확진이 되자 경기남부 대규모 양돈단지가 소재한 화성, 안성, 이천으로 가는 길목인 안양의 차단방역 역할이 중요할 것으로 판단됐다.

 

특히 지역에 있는 대규모 도축장인 협신식품을 ASF바이러스로부터 보호하는 것이 중요함에 따라 시는 대책방안을 수립, 돼지 조기출하로 아프리카돼지열병 유입차단에 신속히 대응했다.

 

이로써 한강이남 경기 남부권역으로 향하는 주요 경로의 돼지 사육 빈 공간이 형성, 아프리카돼지열병에 대한 선제적 차단 방역 조치가 이뤄지게 됐다.

 

안양시가축질병재난대책본부장인 최대호 안양시장은 지역내축산시설과 축산관련 종사자들의 피해를 미연에 방지하고 아프리카돼지열병으로부터 경기남부권역을 지키기 위한 중요한 조치였다.”, ASF가 안정화추세로 돌아설 때까지 방역을 지속하겠다.“고 전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안양시, 아프리카돼지열병 선제적 대처 ‘눈길’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