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택항, 컨테이너 물동량 전년 대비 8.8% 증가

전년 동기 43만3천 TEU 대비 8.8% 증가한 47만1천 TEU 기록

오효석 기자 | 기사입력 2019/10/03 [22:26]

평택항, 컨테이너 물동량 전년 대비 8.8% 증가

전년 동기 43만3천 TEU 대비 8.8% 증가한 47만1천 TEU 기록

오효석 기자 | 입력 : 2019/10/03 [22:26]

 

평택=오효석 기자경기평택항만공사는 해양수산부 통합 PORT-MIS 항만물류통계 자료에의거, 올해 8월 누계 평택항 컨테이너 물동량이 471,382 TEU로 전년 동기 대비 8.8% 증가했다고 101일 발표했다. 이는 전국 평균(2.5%),산항(2.7%), 인천항(-0.2%), 여수광양항(4.6%), 울산항(8.0%) 등 국내 주요 항만 중 가장 높은 컨테이너 물동량 증가율이다.

 

471TEU 평택항 8월 누계 물동량 기록으로는 최대 규모로, 수출입 물동량 호조세가 지속적으로 이어질 경우 평택항 개항 이래 사상최초로 연간 컨테이너 물동량 72TEU 시대가 열리게 될 전망이다.

 

국가별로는 베트남이 전년 동기 15,983 TEU에서 올해 25,143 TEU81.3%가 증가하여 증가폭이 가장 컸으며, 다음으로 태국 13.4%, 중국 7.3%가 각각 증가해 베트남, 태국 등 동남아시아 수출입 물동량이눈에 띄게 증가했다.

 

평택항에서 베트남으로의 수출은 51.8%, 베트남에서 수입은 61.7% 증가하였고, 중국으로 수출 및 수입 물동량은 각각 6.7%, 7.8% 증가해 중국 및 동남아 국가와의 수출, 수입 물동량 모두 호조세가 이어지고 있다. 컨 화물 증가 요인으로는 작년에 개소한 삼성전자 평택 CDC가 안정적으로 활성화됨에 따라 백색가전 제품 역수입 증가에 따른 결과로 보인다.

 

또한, 평택항~중국 카페리 5개 노선이 역시 지난해 146TEU에서올해 152TEU4% 성장세(7월 기준)를 기록 중인데, 이는 지난해 화물선을앞세워 운항을 재개한 대룡해운이 안정적으로 화물을 처리한, 동훼리신조 카페리호(뉴 그랜드 피스호, 33,000)의 취항으로 화물수송 능력이 증가한 점에서 기인한 것으로 분석된다.

 

경기평택항만공사가 그동안 도내 중소기업의 태국베트남 등 동남아지역 수출 확대 및 물류비 지원을 위해 경기도와 평택시 등과 화물유치 인센티브 등 다양한 정책을 실시해왔으며, 그 결과 지난 831일부터 태국과 베트남 정기컨테이너 항로(평택-부산-호치민-방콕-람차방-호치민-인천) 서비스가 신규 개설 됐다.

 

공사는 이번 발표한 자료는 신규 개설된 태국과 베트남 정기컨테이너 항로 실적 관련 반영되지 않았으며, 향후 평택항을 통한 경기도 수출입기업의 동남아 교역이 더욱 활성화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평택항, 컨테이너 물동량 전년 대비 8.8% 증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