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법무부장관 전격‘사퇴’..취임 35일만

“저의 쓰임은 다했다”..검찰개혁 성공 위해 지혜와 힘 모아달라 당부

오효석 기자 | 기사입력 2019/10/14 [17:39]

조국, 법무부장관 전격‘사퇴’..취임 35일만

“저의 쓰임은 다했다”..검찰개혁 성공 위해 지혜와 힘 모아달라 당부

오효석 기자 | 입력 : 2019/10/14 [17:39]

 

경기IN=오효석 기자조국 법무부 장관이 취임 35일만에 전격 사퇴했다. 조 장관은 14일 발표한 사퇴 입장문 전문을 통해 검찰개혁은 학자와 지식인으로서 제 필생의 사명이었고, 오랫동안 고민하고 추구해왔던 목표였다면서 견제와 균형의 원리에 기초한 수사구조 개혁, 인권을 존중하는 절제된 검찰권 행사 등은 오랜 소신이었다고 밝혔다.

 

검찰개혁을 위해 문재인 정부 첫 민정수석으로서 또 법무부 장관으로서 지난 2년 반 전력질주 해왔고, 제가 할 수 있는 최선을 다했다고 강조했다.

 

그러나 생각지도 못한 일이 벌어졌다. 이유 불문하고, 국민들께 너무도 죄송스러웠다. 특히 상처받은 젊은이들에게 정말 미안하다고 했다.

 

아울러, “가족 수사로 인해 국민들께 참으로 송구하지만, 장관으로서 단 며칠을 일하더라도 검찰개혁을 위해 마지막 저의 소임은 다하고 사라지겠다는 각오로 하루하루를 감당했다면서 그러나 이제 제 역할은 여기까지라 생각한다고 밝혔다.

 

특히, “이젠 모든 것을 내려놓고, 인생에서 가장 힘들고 고통스러운 시간을 보내고 있는 가족들 곁에 있으면서 위로하고 챙기고자 한다저보다 더 다치고 상처 입은 가족들을 더 이상 알아서 각자 견디라고 할 수는 없는 상황이 되었다면서 원래 건강이 좋지 않은 아내와 인생에서 가장 힘들고 고통스러운 시간을 보내고 있는 가족 곁에 지금 함께 있어주지 못한다면 평생 후회할 것 같다고 했다.

 

마지막으로 조 장관은 저의 쓰임은 다하였다면서 이제 한 명의 시민으로 돌아가 검찰개혁의 목표를 잊지 않고 시민들과 함께 하겠다면서 그 동안 부족한 장관을 보좌하며 짧은 시간 동안 성과를 내기 위해 최선을 다해준 법무부 간부·직원들께 깊이 감사드리며 후임자가 오시기 전까지 흔들림 없이 업무에 충실해 줄 것과 국민들에게 검찰개혁의 성공을 위해 지혜와 힘을 모아주실 것을 당부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조국, 법무부장관 전격‘사퇴’..취임 35일만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