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경기도지사 “대기에는 공동 대응이 필연적”

“기후위기에 대응하는 패러다임도 시대와 상황에 맞게 바뀌어야”

오효석 기자 | 기사입력 2019/10/22 [20:51]

이재명 경기도지사 “대기에는 공동 대응이 필연적”

“기후위기에 대응하는 패러다임도 시대와 상황에 맞게 바뀌어야”

오효석 기자 | 입력 : 2019/10/22 [20:51]

 

▲ 이재명 페이스북 캡처     © 경기인

 

경기=오효석 기자이재명 경기도지사는 22‘2019 탈석탄 기후변화 대응 국제 컨퍼런스에 참석한 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대기에는 관할이 없으며 공동 대응은 필연적이라면서 기후위기에 대응하는 패러다임도 시대와 상황에 맞게 바뀌어야 하며 그 시점을 더는 늦출 수 없다고 밝혔다.

 

, “더 나은 삶은 그저 주어지지 않으며 그에 상응하는 대가가 반드시 따르게 마련이다면서 생산자는 싸게 만들어 팔고, 소비자는 싸게 쓰면서 좋은 환경까지 바랄 수는 없으며 기후위기에 대응하는 패러다임도 시대와 상황에 맞게 바뀌어야 하고 그 시점은 더는 늦출 수 없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아울러 행정에는 관할이 있어도 대기는 관할을 가리지 않는다면서, 특히 미세먼지와 같은 대기질은 특정 지역의 문제가 아니며 어느 한 지역의 노력만으로 해결할 수 없음을 우리 모두가 알고 있으며 같은 공기를 마시는 공기 공동체가 함께 방법을 모색해야 하는 이유이다고 밝혔다.

 

이 지사는 이에 대한민국의 경기도, 충청남도, 세종시, 그리고 일본, 베트남, 대만 등 동아시아 각국의 지방정부가 ‘2019 탈석탄 기후변화 대응 국제 컨퍼런스에 모였다면서 앞으로 우리는 연대를 강화해 기후변화에 공동 대응해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덧붙여, “수평적 공동체를 넘어 수직적 공동체도 고려해야만 하며 지역 간 뿐만 아니라 세대 간에도 함께 살 수 있어야 한다는 말씀이다면서 우리 세대가 에너지 자원을 지나치게 낭비한 대가를 다음 세대가 고스란히 물려받도록 할 수는 없다고 했다.

 

마지막으로 기후변화가 아니라 기후위기에 대응하는 새로운 체제를 만들기 위해 열심히 노력하겠다면서 꼭 필요한 자리를 마련해주신 양승조 충남도지사님 감사하다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이재명 경기도지사 “대기에는 공동 대응이 필연적”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