염태영 수원시장 “도시공원 다함께 지키고 살려내자”

도시공원 삭막한 도심 속에서 누구에게나 열려 있는 평등한 공간..“힘 합쳐 지켜내야”

오효석 기자 | 기사입력 2019/10/23 [17:57]

염태영 수원시장 “도시공원 다함께 지키고 살려내자”

도시공원 삭막한 도심 속에서 누구에게나 열려 있는 평등한 공간..“힘 합쳐 지켜내야”

오효석 기자 | 입력 : 2019/10/23 [17:57]

 

▲ ‘도시공원 일몰제 대안 입법 토론회’에 참석한 염태영 수원시장(왼쪽 두번째, 사진=염태영 페이스북)     © 경기인

 

수원=오효석 기자염태영 수원시장이 “202071일 전국의 도시숲 1,766개가 사라질 위기에 처했다면서 다함께 도시공원을 지키고 살려내자는 뜻을 밝혔다.

 

염 시장은 지난 22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1970~80년대 중앙정부가 공원부지로 지정하고, 1995년 재정지원 없이 지방사무로 넘긴 이후 아직까지도 도시공원으로 조성되지 못한 곳이 절반에 가깝다면서 “1999년 헌법재판소의 헌법불합치 판결을 내린 후 마냥 20년이 지났으며 이는 국회, 중앙정부, 지방정부 모두의 탓이라고 밝혔다.

 

수원시의 경우만 해도 도시공원 일몰제에 적용되는 토지를 전부 매입하려면 2조원이 필요하다“3선 시장을 해 오면서 도시관리계획 변경, 지방채 발행, 민간공원 특례, 공원지정 해제 등 다양한 정책대안을 쓰고 있지만 역부족인 것도 사실이다고 밝혔다

 

이에 도시숲을 지켜낼 시간이 8개월 남짓 남았다면서 도시공원은 삭막한 도심 속에서 누구에게나 열려 있는 평등한 공간으로 미세먼지를 줄여주고, 무더위를 식혀주며, 동식물도 함께 사는 곳이다모두가 힘을 합치지 않으면 콘크리트의 땅만 넓어질 것이라고 우려의 목소리를 나타냈다.

 

그러면서도 염 시장은 다행히, 오늘 국회에서 열린 도시공원 일몰제 대안 입법 토론회에선 모처럼 모두가 한뜻으로 해결 의지를 나누었다면서 여와 야, 중앙과 광역과 기초지방정부, 그리고 시민단체와 함께 구체화한 요구들을 빠르게 관철시키는 데 앞장서겠다는 약속을 지켜나가겠다고 강조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염태영 수원시장 “도시공원 다함께 지키고 살려내자”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