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산역사박물관’ 건립..최종보고회 개최

도시정체성 다시 세운다..박물관 건립을 위한 기초자료 확보 목적

강동완 기자 | 기사입력 2019/11/20 [22:52]

‘오산역사박물관’ 건립..최종보고회 개최

도시정체성 다시 세운다..박물관 건립을 위한 기초자료 확보 목적

강동완 기자 | 입력 : 2019/11/20 [22:52]

 

▲ 오산박물관 건립 최종보고회     © 경기인


오산=강동완 기자교육도시 오산(시장 곽상욱)의 도시 정체성을 바로 세우기 위한 오산시립역사박물관 건립을 위한 유물조사 용역 최종보고회가 지난 19일 시청 상황실에서 개최됐다.

 

보고회에는 곽상욱 오산시장을 비롯해 오산시의회의 김영희 부의장, 한은경 시의원과 이번 용역의 자문위원인 이남규 한신대학교 교수, 이한용 전곡선사박물관장, 한수 국립중앙박물관 아시아부장, 우승하 국립민속박물관 학예연구사 등이 참석했다.

 

이번 보고회는 지난 124일부터 한양대학교 에리카산학협력단(단장 안신원)이 추진하고 있는 유물조사용역의 최종보고회로, 박물관 건립을 위한 기초자료 확보를 목적으로 오산시립역사박물관에서 전시 가능한 유물의 소재와 데이터베이스 구축 내용 및 유물 전시와 소장품 수집 방향성에 대한 조사 결과를 검토하기 위한 목적으로 실시했다.

 

연구진인 신동욱 연구원은 온라인조사(이뮤지엄(e-museum), 국가기록원 아카이브 등을 대상)와 오산시 관계기관과 개인소장가 등을 대상으로 한 현장조사를 실시해 총 3,922점의 유물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이 중 광복 이후의 유물이 50.2%로 압도적으로 높고, 교육 관련 유물이 전체의 58.6%로 높은 비율을 차지한다고 발표했는데 이는 역사관을 마련해 유물을 보관하고 있는 교육기관의 비중이 높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연구진은 본 용역에 오산시민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 결과도 발표해 박물관 필요성에 대해서 주민 대다수는 가족단위 관람객을 위한 교육과 체험 위주의 박물관을 요구하고 있으며, 교육도시로서의 정체성이 반영된 박물관을 제안하기도 했다.

 

이날 자문위원으로 참석한 이한용 전곡선사박물관장과 한수 국립중앙박물관 아시아부장은기존의 단순하고 진부한 박물관 개념을 탈피하고, 전시실과 수장고, 체험교실이 융합된 박물관을 건립하는 방안을 모색할 필요가 있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또한, 곽상욱 오산시장은 오산시 박물관 건립은 막중한 시대적 요구 사업인 만큼 천편일률적인 박물관을 탈피하고, 오산 시민이 유물을 직접 만지고, 다양한 체험프로그램을 즐기는 가운데 오산시의 역사·문화적 정체성을 습득하고, 재창조할 수 있는 하나의 플랫폼(Platform)이 되는 박물관을 건립해야 한다고 전했다.

 

한편 시 관계자는향후 시민참여단을 포함한 박물관 건립자문위원회를 구성해 오산시에 건립된 박물관의 정체성과 콘셉트를 설정하고, 오산시에서 출토된 발굴유물에 대한 조사를 실시할 예정이다.”라고 전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오산역사박물관’ 건립..최종보고회 개최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