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년사] 이재명 경기도지사

경기인 | 기사입력 2019/12/30 [09:08]

[송년사] 이재명 경기도지사

경기인 | 입력 : 2019/12/30 [09:08]

 

                                                송 년 사

 

 

 

 

기해년(己亥年)의 해가 저물어 갑니다.

 

지난 한 해 우리는 힘차게 달려왔습니다.

 

공정한 세상, 새로운 경기도를 위해 길을 내었고,

 

더 넓게 더 굳게 다져왔습니다.

 

 

 

아무도 하지 않았던 일을 했고,

 

아무도 해내지 못한 일을 해내고 있습니다.

 

큰일은 큰 일 대로 작은 일은 작은 일 대로 정성을 다했습니다.

 

그렇게 경기도의 변화가 눈에 보이고,

 

그렇게 세상이 바뀔 거란 희망이 커졌습니다.

 

 

 

혼자라면 못해냈을 일입니다.

 

손잡고 함께 해준 벗들이 있었기에

 

가시밭길 헤쳐 나갈 용기를 낼 수 있었습니다.

 

묵묵히 함께 해준 벗들에게 고마운 까닭입니다.

 

 

 

우리는 1,360만 도민의 대리인입니다.

 

우리는 가시밭길 걸어도 도민은 꽃길을 걸어야 합니다.

 

그게 우리 역할이고 저버릴 수 없는 임무입니다.

 

그래서 한 발짝 앞에서 생채기 마다 않고 걸어갑니다.

 

 

 

역사는 사필귀정의 가르침을 주었습니다.

 

잠시 곡절은 있을지언정 결국은 순리대로 흘러갑니다.

 

그것이 세상의 이치입니다.

 

내일 다시 해가 떠오를 걸 알기에 저무는 해를 아쉬워하지 않듯

 

끝내 공정한 세상에 다다를 것을 믿기에 웃으며 이 길을 갑니다.

 

앞으로도 그 길 함께 걷는 좋은 길벗이 되어주십시오.

 

 

                                                 20191230

 

                                             경자년(庚子年) 첫 해를 기다리며

 

                                                         경기도지사 이 재 명

 

  • 도배방지 이미지

[송년사] 이재명 경기도지사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