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택시의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비상대책단 긴급회의

28일 대책상황실 찾아 “확산 방지 위해 총력 다해달라 ” 주문

오효석 기자 | 기사입력 2020/01/29 [23:08]

평택시의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비상대책단 긴급회의

28일 대책상황실 찾아 “확산 방지 위해 총력 다해달라 ” 주문

오효석 기자 | 입력 : 2020/01/29 [23:08]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비상대책단 긴급회의  © 경기인


평택=오효석 기자평택시의회 권영화 의장을 비롯 모든 의원들은 지난 28일 평택보건소에 설치된 비상대책단 운영 상황실을 방문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발생현황 및 그간 추진사항과 앞으로의 예방 대응 대책 등에 대해 논의했다.

 

상황실을 찾은 권영화 의장과 시 의원들은 현재 평택시에서 확진자가 나온 만큼 지원 가능한 인적자원, 의료시설, 물적 자원, 예산 등에 있어 신속한 지원이 진행되어야 한다며, 자가 격리대상자 1:1 밀착관리와 시민들의 막연한 불안감을 해소할 수 있도록 모든 역량을 총 동원할 것을 대책단에 주문했다.

 

권영화 의장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 방지를 위해 밤낮없이 비상근무에 임하는 평택시장을 비롯한 모든 직원들의 노고에 감사를 드리며, 시에서 비상대책단을 구성하여 총력을 기울이고 있는 만큼 우리 의회에서도 시민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보호 할 수 있도록 적극적인 협조와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현재 평택시는 전 직원을 비상근무 체제로 전환하고 평택에 거주하는 자가격리자를 팀장급 이상 직원들이 1:1 관리하고 있으며, 일상 접촉자들에 대해서도 발열 및 폐렴 증상 발현 여부를 매일 확인해 더 이상 추가 발생이 없도록 전 행정력을 동원해 대응하고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평택시의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비상대책단 긴급회의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