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 반려견 3300마리 대상 마이크로칩 삽입

유기견 발생 차단 위해 동물등록비 2만원 지원

강동완 기자 | 기사입력 2020/04/24 [16:45]

용인시, 반려견 3300마리 대상 마이크로칩 삽입

유기견 발생 차단 위해 동물등록비 2만원 지원

강동완 기자 | 입력 : 2020/04/24 [16:45]

 

용인시, 반려견 3300마리 대상…마이크로칩 삽입 ‧ 등록대행비 등


[경기IN=강동완 기자] 용인시는 24일 유기견 발생을 차단하기 위해 시민들이 반려견을 등록할 때 2만원의 동물등록비를 지원한다고 밝혔다.

동물등록을 하면 반려견이 길을 잃더라도 내장된 칩으로 주인을 쉽게 찾을 수 있다.

대상은 관내 주민 등록된 시민의 2개월 이상 된 반려견 3300마리다.

신청을 하려는 견주는 동물등록대행업체로 지정된 관내 94개 동물병원에서 진료·상담비 1만원만 내면 된다.

마이크로칩 삽입이나 등록대행비용은 시에서 부담한다.

시는 시술 후 신청한 정보를 확인해 10일 이내 동물병원을 통해 동물등록증을 배부해준다.

시 관계자는 “동물등록을 하지 않을 경우 적발 시 60만원 이하의 과태료가 부과되며 시에서 운영하는 반려견 놀이터 3곳의 이용이 제한되므로 꼭 등록해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