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경기도기본소득과 지역화폐 망치는 자 ‘발본색원’”

구체적 사례 확인되면 지역화폐 가맹자격 제한..지방소득세 세무조사도 실시

오효석 기자 | 기사입력 2020/05/05 [15:23]

이재명 “경기도기본소득과 지역화폐 망치는 자 ‘발본색원’”

구체적 사례 확인되면 지역화폐 가맹자격 제한..지방소득세 세무조사도 실시

오효석 기자 | 입력 : 2020/05/05 [15:23]

 

▲ 이재명 경기도지사  © 경기인

 

경기=오효석 기자이재명 경기도지사가 경기도기본소득과 지역화폐 정책을 망치는 사람들을 발본색원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이 지사는 5일 자신의 SNS를 통해 경기도재난기본소득은 도민의 가처분소득을 늘려 소비를 촉진하는 동시에 지역화폐로 사용처와 사용시간을 제한해 골목상권과 중소상공인의 응급매출을 늘려 모세혈관에 피를 돌게 하는 복지적 경제정책이다면서 대규모 도민세금을 투입하고 사용자인 도민들이 불편한 지역화폐를 사용하는 것도 자영업자들을 돕고, 함께 사는 공동체를 위한 배려다고 밝혔다.

 

이어 그런데 극소수지만, 이를 악용해 몇 푼의 부당이익을 취하겠다고 재난기본소득과 지역화폐 정책을 망치는 사람들이 있다면서 지역화폐를 내면 수수료 명목으로 돈을 더 요구하거나 물건 값을 더 달라고 하는 등 바가지를 씌운다는 제보들이 있다고 했다.

 

이에 위기탈출을 위한 모두의 노력을 몇 푼의 사익 때문에 망쳐서는 안된다면서 쾌적한 백화점이나 대형마트를 벗어나 오랫만에 동네 가게를 찾는 주민들에게 배신감이나 실망감을 심어주면 다시 찾을 리 없다고 밝혔다.

 

, “어쩔 수 없이 동네점포를 찾는 이들을 이번 기회에 단골 고객으로 확보해야 살길이 생기지 않겠습니까?”라며 지역화폐와 기본소득은 세계화와 독점의 한계를 돌파하는 새로운 경제정책이자 인간다운 삶을 보장하는 신 복지정책으로 실패해서는 안된다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이 지사는 지역화폐를 차별하는 점포들을 이대로 방치할 수 없다면서 우선 지역화폐 가맹점자들을 계도하고, 구체적 사례가 확인되면 지역화폐 가맹자격을 제한해 더 이상 지역화폐를 못 받도록 하겠다고 했다.

 

이어 “현금결제보다 지역화폐 사용시 추가 결제시키는 것은 탈세가능성도 있어 지방소득세 세무조사도 실시하겠다면서 기본소득과 지역화폐 정착을 위해 좋은 제안 있으면 조언해 주시고, 지역화폐 바가지 사례는 꼭 제보해 달라고 당부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이재명 “경기도기본소득과 지역화폐 망치는 자 ‘발본색원’”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