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진아 의원, 부천시 재난지원금 접수 현장 방역 엉터리!

10개의 행정복지센터 중 7곳이 1m 간격 줄서기 안지켜!!

오효석 기자 | 기사입력 2020/06/03 [18:40]

홍진아 의원, 부천시 재난지원금 접수 현장 방역 엉터리!

10개의 행정복지센터 중 7곳이 1m 간격 줄서기 안지켜!!

오효석 기자 | 입력 : 2020/06/03 [18:40]

 

▲ 부천시의회 홍진아 의원  © 경기인


부천=오효석 기자부천시가 지난달 18일부터 국가재난지원금을 지급하는 과정에서 ‘10개 행정복지센터 중에 모두 7곳이 방역대책 등이 부적절했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이 같은 지적은 지난 3일 열린 부천시의회 행정복지위원회 홍진아 부천시의원이 부천시 복지정책과 행정사무감사 과정에서 나왔다.

 

3일 부천시와 부천시의회 행정복지위원회 홍진아 부천시의원 등에 따르면 지난 18일부터 부천시는 4인 가구 100만 원, 1인 가구는 40만 원, 2인 가구는 60만 원, 3인 가구는 80만 원 등 부천시에만 모두 22479351만 원을 지급했다고 밝혔다,

 

지급에 앞서 부천시 복지정책과는 행정복지센터 및 각 동 주민지원센터 접수창구별 추진사항 및 코로나19 방역대책을 점검해 문제점을 개선하겠다고 밝혔다. 10개의 행정복지센터와 28곳의 부천시 각동 주민지원센터(옛 동사무소)를 점검하겠다고 했지만 실제 점검이 이뤄진 곳은 10개의 행정복지센터와 주민지원센터는 8곳뿐이었다.

 

이와 관련 부천시의회 홍진아 부천시의원은 직접 주민센터를 찾은 시간이 오전 9시가 조금 넘었다. 신청을 받는 2층은 이미 주민으로 가득 찼다. 신청자 사이의 간격은 없었고, 자원봉사자는 발열체크를 하겠다고 분주했다.”고 밝혔다.

 

실제로 부천시가 홍 의원에게 제출한 현장 점검결과 보고서를 살펴도 행정지원센터 10곳 중 7곳이 방역을 위한 1m 이상 거리를 둔 줄서기가 이뤄지지 않았다고 기록돼 있다. 또한 10개의 광역동 중 각 동 주민지원센터까지 점검을 모두 한 곳은 한 곳 뿐이었다.

 

현장에 지급된 마스크 문제도 지적됐다. 홍 의원은 마스크가 없어서 못 들어간다는 시민도 있었다. 실랑이가 벌어졌다. 부천시는 각 접수창구 마다 마스크 25개씩 배부했다고 한다. 그럼 어디로 지급됐는지 확인해보려고 물품수불대장을 물으니 없다.”고 밝혔다. 마스크의 실제 사용 여부 확인은 행정상으론 불가능한 상태였다.

 

이와 관련 홍진아 부천시의원은 정말 긴급재난지원금 접수창구는 재난 그 자체였다. 우리가 운이 좋은 것이다. 그 곳에 바이러스라도 있었으면 어땠을지 부천시민을 생각하면 아찔하다.”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홍진아 의원, 부천시 재난지원금 접수 현장 방역 엉터리!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