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천 과천시장, “GTX-C노선 원안대로 조속히 추진돼야”

“10여년 간의 연구와 검토를 거쳐 추진되는 사업인만큼 사업의 취지에 맞게 추진되기를 바란다”고 강조

박한수 기자 | 기사입력 2020/06/10 [11:48]

김종천 과천시장, “GTX-C노선 원안대로 조속히 추진돼야”

“10여년 간의 연구와 검토를 거쳐 추진되는 사업인만큼 사업의 취지에 맞게 추진되기를 바란다”고 강조

박한수 기자 | 입력 : 2020/06/10 [11:48]

 

김종천 과천시장, “GTX-C노선 원안대로 조속히 추진돼야”


[경기IN=박한수 기자] 김종천 과천시장이 10일 과천시청 대강당에서 열린 국토교통부 주관 수도권광역급행철도 GTX-C노선 전략환경영향평가서에 대한 주민설명회에 참석해, 해당 사업이 원안대로 조속히 추진돼야 한다고 다시 한번 강조했다.

김 시장은 설명회에 앞서 인사말을 통해 “GTX-C노선은 고질적인 교통 문제를 해결하는 데 중요한 해결책이 될 것이다.

10여년 간의 연구와 검토를 거쳐 추진되는 사업인만큼 사업의 취지에 맞게 원안대로 조속히 추진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날 주민설명회는 ‘환경영향평가법’ 제13조 및 동법시행령 제15조에 따라 주민 등의 의견을 수렴하기 위해 열린 것으로 설명회에는 김종천 과천시장과 주민 등 100여명이 참석했으며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거리두기 등 실천 수칙을 준수한 가운데 진행됐다.

GTX-C노선은 경기도 양주에서 과천을 거쳐, 수원을 지나는 노선으로 총연장 74.8km이다.

과천정부청사역을 비롯한 6개 정거장이 신설되며 2026년 말 개통을 목표로 하고 있다.

국토부에서는 전략환경영향평가 주민설명회가 완료되면, 오는 11월 사업시행자 모집 공고 후 내년 4월 사업시행자를 선정한다.

이후 실시계획을 수립한 뒤, 환경영향평가 주민설명회를 거쳐 내년 말 착공에 들어갈 예정이다.

이날 설명회에서는 GTX-C노선 전략환경영향평가서 초안 내용과 소음·진동 대책 수립 등에 대한 설명이 있었으며 관련 내용에 대한 질문과 답변을 주고받는 시간을 가졌다.

  • 도배방지 이미지

김종천 과천시장, “GTX-C노선 원안대로 조속히 추진돼야”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