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북측 대남 군사조치 보류..‘환영한다’”

“한반도 역사의 주체는 남과 북..북측의 조치보류와 남측의 인내가 평화 협력의 새 토대가 될 것”

오효석 기자 | 기사입력 2020/06/24 [16:29]

이재명 “북측 대남 군사조치 보류..‘환영한다’”

“한반도 역사의 주체는 남과 북..북측의 조치보류와 남측의 인내가 평화 협력의 새 토대가 될 것”

오효석 기자 | 입력 : 2020/06/24 [16:29]

 

▲ 이재명 경기도지사  © 경기인

 

경기=오효석 기자이재명 경기도지사가 북측의 대남 군사조치 보류 결정에 대해 환영한다”는 뜻을 밝히고 한반도 역사의 주체는 남과 북..북측의 조치보류와 남측의 인내가 평화 협력의 새 토대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지사는 24일 오후 SNS를 통해 북측이 대남 군사조치를 보류하기로 했다. 환영한다면서 대적공세를 취하겠다고 공언한 북측으로서도 보류결정을 하는 것이 쉽지 않았을 것으로 짐작한다고 밝혔다.

 

이어 진정한 안보는 평화를 정착시키는 것이라면서 남북관계 악화는 결국 남과 북 모두의 손실로 귀결된다. 감정적 대응을 선택하는 것은 쉽지만 그 결과는 녹록치 않다. 어렵게 쌓아온 신뢰를 무너뜨리고 역사를 수십 년 전으로 되돌리기 때문이다고 했다.

 

이 지사는 평화를 만들고 지키는 과정은 인내를 요한다면서 문재인 대통령님과 청와대는 취임이후 줄곧 한반도 평화를 위해 노력해왔고 지금도 최고의 인내심을 발휘하고 있다고 밝혔다.

 

, “이 점은 미국의 강경파 볼턴의 회고록에서도 잘 드러난다. 최근 남북관계 악화를 빌미로 가해지는 반 평화 공세에도 잘 견디고 있다. 터무니없는 주한미군 방위비 인상요구에 일방적으로 끌려가지 않는 모습은 칭찬받아 마땅하다면서 문재인정부의 평화에 대한 노력과 인내심에 경의를 표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한반도의 운명은 한반도의 남과 북이 스스로 결정해야 한다면서 외세와 강대국에 휘둘려온 비극의 역사를 끝내고 우리 손으로 우리의 역사를 만들어 가는 것, 그것이 우리에게 주어진 과제라고 주장했다.

 

, “상대가 부족하고 섭섭한 게 있다면 대화하고 만나서 풀어야 한다면서 한민족으로 상호의존적일 수 밖에 없는 남북이 대립과 갈등, 파국으로 치닫는 것은 우리 모두를 절망케 하는 것이라고 했다.

 

마지막으로 이 지사는 신뢰는 약속을 지키는 것에서 출발한다. 우리부터 무슨 수를 써서라도 약속을 지켜나가야 한다. 국회는 가장 빠른 시기에 4.27판문점선언을 비준하고 대북전단금지법을 입법해야 하며, 합의에 반하는 대북전단을 철저히 통제하고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밝혔다.

 

또한, “평화를 염원하는 국민을 믿고 용기를 내 부당한 압박을 이겨내며 지금까지 걸어왔던 길을 뚜벅뚜벅 걸어가다 보면 언젠가는 우리 모두가 꿈꾸던 자주적 평화통일국가에 도달해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이재명 “북측 대남 군사조치 보류..‘환영한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