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동헌 광주시장, 원로 연극인과의 만남 소회 "눈길"

지역 작은 박물관들의 경쟁력 ‘고민’ ···“숙제가 하나 늘었다”

오효석 기자 | 기사입력 2020/07/14 [15:58]

신동헌 광주시장, 원로 연극인과의 만남 소회 "눈길"

지역 작은 박물관들의 경쟁력 ‘고민’ ···“숙제가 하나 늘었다”

오효석 기자 | 입력 : 2020/07/14 [15:58]

 

▲ 신동헌 광주시장(오른쪽)이 대한민국 연극계의 원로 연극인 김정옥 선생님을 만나 이야기를 하고 있다.(사진=신동헌 페북 캡처)  © 경기인


광주=오효석 기자신동헌 광주시장이 박물관을 운영하는 한 원로 연극인과의 만남을 소회하는 글을 남겨 눈길을 끌고 있다.

 

신 시장은 지난 13일 자신의 SNS를 통해 오늘 비가 하루종일 내렸죠. 이 우중에 광주시 분원에서 <얼굴박물관>을 운영하는 대한민국 연극계의 원로 연극인 김정옥 선생님이 책 한 권을 들고 제 방을 찾으셨다고 밝혔다.

 

이어 “1932, 올해 만 88~ 그 연세에 언제 쓰셨는지 책 한 권을 집필하신 것이라면서 책 제목.. <, 살아 남은자의 증언>. 대단한 노익장이죠. 사인이 들어간 책을 받고 나서는 책 이야기보다 박물관 이야기를 주로 많이 들었다고 했다.

 

얘기인 즉 박물관 경영이 어렵다는 거죠. 국가에서 운영하는 대형 국립박물관이 무료입장이어서, 지역의 골목 박물관들은 다 죽어 간다는 것입니다.

 

이에 신 시장은 열심히 들을 수 밖에요. 이리저리 곰곰이 많이 생각 했다면서 어찌 지역의 작은 박물관들의 경쟁력을 만들 것인가? 숙제가 하나 늘었다고 소회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신동헌 광주시장, 원로 연극인과의 만남 소회 눈길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