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리시, ‘지하사고 조사위원회’ 구성

교문동 지반침하 사고원인 규명 및 재발방지 대책 마련

오효석 기자 | 기사입력 2020/08/28 [16:19]

구리시, ‘지하사고 조사위원회’ 구성

교문동 지반침하 사고원인 규명 및 재발방지 대책 마련

오효석 기자 | 입력 : 2020/08/28 [16:19]

 

구리시청


[경기IN=오효석 기자] 구리시는 지난 26일 교문동에서 발생한 지반침하 사고에 대해 진상규명 및 재발방지대책 마련을 위한‘구리시 지하사고조사위원회”를 구성·운영한다고 28일 밝혔다.

조사위원회는 토질, 지반, 상·하수도, 터널 등 관련 분야의 전문가 10명으로 구성해 28일부터 오는 10월 30일까지 약 2달간 활동할 예정이다.

조사를 통해 이번 사고원인을 명확하게 규명하고 지하매설물과 인근 공사현장에 대한 지반침하 연관성 등을 검토하게 된다.

향후 안전한 시민생활을 최우선으로 유사한 재발방지대책과 더불어 국토교통부의‘중앙지하사고조사위원회’와는 별개로 업무를 수행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또한, 구리시 안전도시국장을“중앙지하사고조사위원회”위원으로 참여시켜 줄 것을 국토교통부에 요청하는 한편 경기도에는 지반침하 원인 규명과 안전대책이 마련될 때까지 별내선 지하철공사를 중지해 줄 것을 신속히 요청했다.

안승남 구리시장은“별내선공사 연관성 등 지반침하 사고를 유발할 수 있는 모든 문제점을 원점에서 철저히 조사해 근본적인 원인을 규명하고 조사가 완료되면 모든 시민이 납득할 수 있도록 사고조사의 모든 과정과 결과를 투명하게 공개할 수 있도록 철저를 기해 줄 것”을 당부하면서“금번 사고를 계기로 시민들의 불안감이 조속히 해소될 수 있도록 관내 모든 굴착공사 구간에 대해 특별점검에 돌입하는 특단의 조치를 하겠다”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