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농협, 아프리카돼지열병 차단 방역 강화

포천시 신북면 거점소독시설 방문, 현장 근무자 격려하고, 농·축협의 방역상황 점검

오효석 기자 | 기사입력 2020/10/12 [23:32]

경기농협, 아프리카돼지열병 차단 방역 강화

포천시 신북면 거점소독시설 방문, 현장 근무자 격려하고, 농·축협의 방역상황 점검

오효석 기자 | 입력 : 2020/10/12 [23:32]

 

▲ 현장 방문 기념사진  © 경기인


경기=오효석 기자농협경기지역본부(본부장 김장섭)12일 포천시 신북면 거점소독시설을 방문하여 현장 근무자를 격려하고, ·축협의 방역상황을 점검했다.

  

경기농협은 지난 9일 강원 화천 양돈농가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발생함에 따라 지난 연휴기간에도 17개 축협 40개 공동방제단과 광역살포기 등 농·축협의 가용장비를 동원하여 접경지역 양돈농가와 주요도로, 소규모 취약농가, 가축밀집사육지역 등에 대해 휴일 공백 없이 차단 방역을 실시했다.

 

또한, 고양·포천·양주·동두천·남양주·가평에 긴급방역용 생석회 7,400포를 지원 하는 등 경기북부권역과 인접시군에 대한 ASF 차단 방역활동을 강화하고 있다.

 

김장섭 본부장은 “1년 만에 재입식을 앞두고 있는 시점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이 발생하여 매우 안타깝다, “포천은 화천지역과 인접하여 그 어느 때보다 차단방역이 중요한 시기이므로 철저한 차단 방역을 부탁 드린다며 당부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경기농협, 아프리카돼지열병 차단 방역 강화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