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공동체의 행복이 국가의 존재 이유”

“정부의 적극적인 재정정책 펼칠 것”을 촉구

오효석 기자 | 기사입력 2020/10/28 [17:35]

이재명 “공동체의 행복이 국가의 존재 이유”

“정부의 적극적인 재정정책 펼칠 것”을 촉구

오효석 기자 | 입력 : 2020/10/28 [17:35]

 

▲ 이재명 경기도지사  © 경기인

 

경기=오효석 기자이재명 경기도지사가 공동체의 행복이 국가의 존재 이유임을 보여주어야 할 때라면서 정부의 적극적인 재정정책을 펼칠 것을 촉구했다.

 

이 지사는 28일 오후 자신의 페북을 통해 오늘 문재인 대통령님께서 국회 시정연설을 통해 확장적 재정정책 기조를 재확인하셨다면서 특히, 위기를 조기에 극복해 민생을 살리고, 빠르고 강한 경제회복을 이루는 데 최우선을 두었다고 하신 말씀이 바로 국가재정운영의 핵심이다고 밝혔다.

 

또한, “시정연설을 마치기 전 재정의 역할이 더욱 막중해졌다재정의 적극적 역할을 더욱 강화해 위기를 빠르게 극복하겠다고 다시금 반복하신 것은 빠르고 과감한 재정집행이 그만큼 중요하다는 뜻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대통령님의 말씀(국회 시정연설)에 전적으로 동의한다면서 지금 우리의 경제 상황은 선진국 중에서는 가장 형편이 좋음에도 불구하고 만만치는 않다. 고용회복은 더디거나 뒷걸음질을 치기도 한다. 자영업은 너무나 어렵고 가계부채 누증으로 소비 회복은 제한적일 것이라는 전망이 여전하다고 했다.

 

그는 세계 10위권의 국가경제 규모에 비춰도, 민생의 절박성에 비해서도 코로나 사태 이후의 재정 지출은 속도와 양이 너무 부족하다면서 영국 옥스퍼드 대학교에서 주요국별 코로나19 대응 정책을 추적해 가계에 대한 소득지원, 부채부담 경감 정도를 측정한 경제지원지수를 보면 우리나라는 50.0으로, 전세계 평균(57.5)에도 미치지 못하고 있다고 했다.

 

이어 우리나라의 올해 성장률 전망은 IMF 분류상 선진국 39개국 중 세 번째, OECD 회원국 37개국 중 두 번째로 높은 수준으로 최상위권을 유지한 것으로 평가된다면서도 그러나 우리 국민의 가계부채는 세계 최고 수준으로 높아져 수요 부진이 심각하다. 부모는 예금통장에 잔고가 넘치는데 자식들은 악성 채무에 시달리고 있는 격이라고 강조했다.

 

이 지사는 끝으로 우리 국민들이 인간으로서 존엄과 가치를 가지며 행복을 추구할 수 있도록, 국민의 경제적 기본권을 보장할 수 있도록 적극적인 재정정책을 펼쳐야 한다면서 정부 예산안의 확장 기조에 생채기가 나지 않도록 국민을 대표하는 입법기구인 국회의 현명한 판단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감염병에 대한 공포와 침묵이 인류의 따뜻한 소통을 대신하고, 약육강식의 논리가 공정성이라는 보편적 가치를 대신하게 해선 안된다면서 공동체의 행복이 국가의 존재 이유임을 보여주어야 할 때라고 덧붙였다.

  • 도배방지 이미지

이재명 “공동체의 행복이 국가의 존재 이유”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