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승남 구리시장, 2020 일자리 포럼 ‘그린뉴딜’ 청사진 제시

한국판 뉴딜 성공 지방정부의 역할 ‘지역 주도형 일자리’ 강조

오효석 기자 | 기사입력 2020/11/05 [16:20]

안승남 구리시장, 2020 일자리 포럼 ‘그린뉴딜’ 청사진 제시

한국판 뉴딜 성공 지방정부의 역할 ‘지역 주도형 일자리’ 강조

오효석 기자 | 입력 : 2020/11/05 [16:20]

 

안승남 구리시장이 2020 일자리 포럼 ‘그린뉴딜’ 에서 발언하고 있다.


[경기IN=오효석 기자] 안승남 구리시장은 5일 서울 양천구 대한민국 예술인 센터에서 개최된 2020 좋은 일자리 포럼에 참석해 ‘그린뉴딜, 구리’를 소개하며 열띤 토론의 시간을 가졌다.

대통령 직속 일자리위원회가 주최한 이번 행사는 한국판 뉴딜 성공을 위한 지방 정부의 역할을 주제로 포스트 코로나 시대 새롭고 더 나은 일자리 창출 방안을 모색했다.

패널 토론에는 안승남 구리시장, 김수영 양천구청장, 전동평 영암군수, 노규성 한국생산성본부회장, 이헌중 한국정보화진흥원 본부장이 함께하며 열띤 의견을 나누었다.

이 자리에서 안승남 시장은 “현재 인류는 세계적 대유행 코로나19보다 더 우려되는 기후 위기가 빠른 속도로 진행 중이며 이를 극복하기 위해 도심 승용차 통행금지, 대중교통 무료도시 증가, 전기차량 보급이 대세를 이루고 있다”고 소개했다.

이어 경기동북부 허브 도시인 구리시도 시대적 상황을 엄중히 받아들이며 이에 대한 대응으로 “오는 2024년까지 50억원을 투자해 생활자전거 전용 다이어트 도로를 조성하고 이를 연계해서 도심 내 차량 속도를 40Km로 제한해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는 등 저탄소 녹색성장에 기여토록 할 계획이라고 전했다”고 말했다.

또한 “한국판 뉴딜에 부합하는 핵심적인 시책으로 천혜의 땅 한강변 1,498,000㎡에 AI플랫폼을 기반으로 한 스마트시티를 조성해 기술 혁신과 디자인이 결합하는 지역 주도형 고부가 가치 산업을 발굴 육성해 양질의 일자리가 확보되는 자족도시로의 도약을 구체화한 마스터플랜이 추진 중”이라고 밝혔다.

특히 안승남 시장은“포스트 코로나 시대 물류산업 패러다임 전환으로 신성장이 기대되는 E-커머스 물류단지가 구리시 사노동에 조성되고 이곳에 23년으로 노후화된 구리농수산물도매시장을 이전해 미래 블루오션인 푸드테크밸리와 조합을 이루게 되면 구리시는 꿈의 대한민국 강소도시로서의 면모를 갖추게 될 것”이라며 이러한 사업들이 원만히 추진될 수 있도록 정부의 규제 완화와 지방정부의 적극적인 지원과 협력을 강조해 참석자들부터 큰 호응을 얻었다.

  • 도배방지 이미지

안승남 구리시장, 2020 일자리 포럼 ‘그린뉴딜’ 청사진 제시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