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특사경, 자동차 워셔액 무허가 제조행위 집중 수사

11월 23일~12월18일까지 도 산업단지 내 자동차워셔액 제조업체 20여 곳 대상

오효석 기자 | 기사입력 2020/11/17 [07:44]

경기도특사경, 자동차 워셔액 무허가 제조행위 집중 수사

11월 23일~12월18일까지 도 산업단지 내 자동차워셔액 제조업체 20여 곳 대상

오효석 기자 | 입력 : 2020/11/17 [07:44]

 

경기도청


[경기IN=오효석 기자] 경기도가 오는 23일부터 12월 18일까지 위험물 관련 허가를 받지 않고 자동차 워셔액을 불법 제조하는 행위에 대해 집중 수사에 들어간다.

자동차 워셔액의 주원료인 에탄올은 인화성이 높은 위험물로 400리터 이상 취급 시 관할 소방서장의 사용허가를 받아야 한다.

화재 발생 가능성이 높아지는 겨울철에는 안전수칙 준수 등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수사 대상은 도내 산업단지 밀집지역 내 자동차 워셔액 생산기업 20여 개 업체다.

주요 수사 내용은 위험물취급소 설치허가 없이 에탄올을 사용해 자동차워셔액을 제조하는 행위, 위험물저장소 설치허가 없이 에탄올을 보관하는 행위, 위험물 취급 시 안전관리 준수 여부 등이다.

위험물안전관리법에 따르면 위험물제조소 등 설치허가 없이 불법 위험물을 취급할 경우 5년 이하의 징역 또는 1억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질 수 있다.

인치권 경기도 특별사법경찰단장은 “허가받지 않은 채 다량의 위험물을 취급할 경우 대형화재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다”며 “불법 취급·제조 행위를 철저히 수사해 화재사고 사전 예방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경기도특사경, 자동차 워셔액 무허가 제조행위 집중 수사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