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시, ‘시민 안전 스마트시티’ 구축

최대호 안양시장 “경찰·소방의 현장 보는‘눈’역할 기대”

박한수 기자 | 기사입력 2020/11/30 [10:17]

안양시, ‘시민 안전 스마트시티’ 구축

최대호 안양시장 “경찰·소방의 현장 보는‘눈’역할 기대”

박한수 기자 | 입력 : 2020/11/30 [10:17]

 

현장 영상 보며 출동…안양시, ‘시민 안전 스마트시티’구축한다.


[경기IN=박한수 기자] 안양시가 시민 안전을 위한 스마트시티 구축에 한 발짝 더 다가선다.

시는‘스마트도시 통합플랫폼’을 구축해 긴급 출동하는 경찰관과 소방관에게 현장 영상을 실시간으로 공유할 계획이라고 30일 밝혔다.

이를 위해 시는‘스마트도시 통합플랫폼 기반 구축’사업이 본 궤도에 올랐다며 ‘시민 안전 스마트시티’구축을 위한 준비를 차근차근 진행하겠다고 덧붙였다.

스마트도시 통합플랫폼은 그동안 뿔뿔히 흩어져 있던 여러 정보를 하나로 모아 통합 관리하는 역할을 하게 된다.

시는 경찰청, 소방재난본부, 국토교통부 등 유관기관과도 정보를 공유한다.

경찰청의 사건·사고 정보, 소방재난본부의 화재 정보, 안양시 스마트센터의 재해·재난 정보 등을 실시간으로 공유해 더 안전한 안양을 만들겠다는 취지다.

이를 통해 긴급 출동에 나서는 경찰관과 소방관이 현장 영상을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게 된다.

현장을 사전에 파악해 신속한 대처가 가능해지고 실시간 교통정보도 공유해 현장 출동 시간도 최소화할 수 있게 된다.

시는 이러한 112·119 긴급 출동 지원 서비스를 통해 사건·재난 현장의 골든타임 확보로 시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는 일에 힘을 기울인다는 방침이다.

시는 지난 2월 국토교통부가 주관한‘2020년 스마트시티 통합플랫폼 기반 구축 사업’공모전에 선정되어 확보한 국비 6억원을 포함해 총 12억원을 투입, 내년 4월까지 스마트시티 통합플랫폼 기반 구축 사업을 완료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최대호 안양시장은 “안양시 스마트시티 통합플랫폼이 긴급한 현장으로 출동하는 경찰관과 소방관들의 ‘눈’ 역할을 하길 기대한다”며 “스마트시티 통합플랫폼을 시민 안전 스마트도시 조성의 발판으로 삼겠다”고 강조했다.

최 시장은 이어 “스마트시티 통합플랫폼 사업을 경기 IoT 거점 센터 구축, AI 기반 스마트 교차로 조성, 국가재난안전통신망 시범 사업, 사회적 약자 맞춤형 안전시스템, 밤도깨비 안심셔틀 도시 조성 등 안양시에서 시군 최초로 시도하는 사업들과도 연계해 차별화된 시민 체감형 서비스로 확대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시는 지난 20일 시청사 스마트도시통합센터에서 스마트시티 통합플랫폼 기반구축에 따른 착수보고회를 가졌다.

이 자리에는 시 관계자를 비롯해 경찰과 소방서 직원, 해당분야 전문가 등 30여명이 참석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안양시, ‘시민 안전 스마트시티’ 구축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인기기사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