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지사, 정세균 총리와 코로나19 대응책 논의

이 지사, 확진자 급증으로 일시에 수용 힘들어. 대기자 관리용 시스템 만든 것

오효석 기자 | 기사입력 2020/12/09 [13:26]

이재명 지사, 정세균 총리와 코로나19 대응책 논의

이 지사, 확진자 급증으로 일시에 수용 힘들어. 대기자 관리용 시스템 만든 것

오효석 기자 | 입력 : 2020/12/09 [13:26]

 

▲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정세균 국무총리와 코로나19 대응을 논의하고 있다.  © 경기인


[경기IN=오효석 기자] 경기도 홈케어시스템은 코로나19 확진환자 급증에 따른 병상부족으로 발생할 수 있는 가정대기 확진자를 위한 가정건강관리서비스다.

홈케어시스템 운영단은 의사, 간호사, 공무원 등 18명으로 구성됐으며 오전 8시부터 밤 10시까지 운영된다.

확진 후 가정대기자의 건강 상태를 의료인이 1일 1회 전화를 통해 확인하고 상담하는 시스템으로 12월 3일부터 2차 가동을 시작해 8일까지 923명을 관리했다.

12월 8일 오후 5시 기준으로는 294명을 관리 중이다.

이재명 지사는 “환자가 급증하기 때문에 중증환자용, 경증환자용 병실 생활치료센터가 있지만 일시에 수용이 불가능하다 단계 간 흐름을 잘 통제할 수 있도록. 대기자 관리용 시스템을 만든 것”이라며 “평소 관리를 하면서 증상별로 순위를 정하고 약간 더 상황이 나빠지면 의료진이 가정 방문을 통해서 진료를 하는 방법도 강구해야 하는 상황이 올 수도 있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의료진이 상시 연락이 될 수 있다는 생각을 갖는 것이 환자들에게 심리적 안정감을 주는 데 굉장히 도움이 될 것 같다”며 “그런 차원에서 경기도에서 추진해 온 홈케어시스템이 굉장히 유효하다 판단된다 잘 모델링을 해서 다른 지자체에도 활용할 수 있도록 해달라”고 당부했다.

앞서 이재명 지사는 이날 오전 9시부터 정세균 총리 주재로 열린 코로나19 관련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 참석해 코로나19 감염확산 대응 방안을 논의했다.

정 총리는 모두 발언을 통해 “정부는 이번 유행의 기세를 꺾을 승부처가 수도권이라고 생각하고 모든 역량을 집중하겠다”며 “거리두기 단계 조정에 더해 선제 검사 역학조사, 병상확보 등 필요한 방역대책에 최선을 다하겠다 국민 여러분께서도 참여방역으로 화답해 줄 것을 간곡히 요청한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이재명 지사, 정세균 총리와 코로나19 대응책 논의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인기기사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