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병상·생활치료시설 긴급동원조치” 발령

경기도 내 모 대학교 기숙사 첫 긴급동원 명령 발동..“행정명령의 부득이함 이해해 달라”

오효석 기자 | 기사입력 2020/12/13 [12:12]

이재명, “병상·생활치료시설 긴급동원조치” 발령

경기도 내 모 대학교 기숙사 첫 긴급동원 명령 발동..“행정명령의 부득이함 이해해 달라”

오효석 기자 | 입력 : 2020/12/13 [12:12]

 

▲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12일 오후 2시 정세균 국무총리 주재로 열린 코로나19 긴급방역대책회의에 참석해 사회적거리주기 3단계 격상 조기시행을 건의하고 있다.     ©경기인

 

경기=오효석 기자이재명 경기도지사는 경기도가 병실과 생활치료센터 확보가 환자발생속도를 따라가지 못하고 있다면서 병상 및 생활치료시설 긴급동원조치에 착수한다고 밝혔다.

 

이 지사는 13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지금 3차 대유행으로 심각한 위기를 겪고 있다면서 조만간 거리두기 3단계 격상이 불가피하다고 밝혔다.

 

이어 이 상황이 지속된다면 외신에서 자주 보는 외출과 통행 등 모든 활동이 금지되는 전면봉쇄조치가 현실이 될 수 있다면서 전면봉쇄 상황으로 가지 않기 위해 거리두기 3단계 강화가 불가피해 중앙정부에 3단계 조기격상을 건의했다고 밝혔다.

 

이 지사는 단일생활권인 수도권의 특성 때문에 서울, 인천과 공동행동도 중요한데 여의치 않을 경우 경기도만이라도 선제적으로 거리두기를 강화할 것을 검토 중이라면서 확진자 수가 급격히 증가하면서 의료시설, 의료역량, 생활치료센터 확보에 비상이 걸렸다고 했다.

 

이어 경기도가 가진 모든 공공의료 인프라를 총동원 하고, 민간자원 동원을 위해 협의와 설득에 총력을 다하고 있지만 병실과 생활치료센터 확보가 환자발생속도를 따라가지 못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현재 코로나 확산세가 전시상황에 준하는 엄정대처를 요하고 있어 부득이 관련 법령에 따라 병상과 생활치료시설에 대한 긴급동원조치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그 첫 사례로 경기도내 모 대학교 기숙사를 긴급동원키로 했다면서 해당 기숙사의 생활치료시설 전환이 원활히 이루어지지 않을 경우 곧바로 긴급동원명령이 발동된다. 대학 측과 학생 및 학부모 여러분께서 사태의 심각성과 행정명령의 부득이함을 충분히 이해해주실 것으로 믿는다고 이해를 구했다.

 

마지막으로 이 지사는 도민의 생명·안전을 지키는데 주저함이나 이해타산이 있을 수 없다.절대 코로나19 앞에 도민의 안전이 방치되는 상황이 오지 않도록 하겠다면서 정부와 경기도를 믿고 방역수칙 준수와 사회적 거리두기에 앞장서 달라. 반드시 코로나 19와의 싸움에서 승리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이재명, “병상·생활치료시설 긴급동원조치” 발령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인기기사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