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민과 함께하는 행복·스마트 축산’에 2900억 투자

전통적 축산기반 유지 사업은 물론, 친환경 축산 및 산업동물 복지 실현

오효석 기자 | 기사입력 2021/02/04 [07:44]

‘경기도민과 함께하는 행복·스마트 축산’에 2900억 투자

전통적 축산기반 유지 사업은 물론, 친환경 축산 및 산업동물 복지 실현

오효석 기자 | 입력 : 2021/02/04 [07:44]

 

에코팜랜드 등 68개 사업 추진 전략


[경기IN=오효석 기자] 경기도가 올해 ‘도민과 함께하는 행복·스마트 축산’ 실현을 위해 총 2,900여 억원 규모의 사업비를 에코팜랜드 조성, 친환경 축산 기반 구축 등 68개 사업을 추진한다고 4일 밝혔다.

올해는 아프리카돼지열병, 코로나19 등으로 급변하는 환경에 맞춰 깨끗하고 안심되는 도민 친화형 축산기반 구축과 신성장 동력 개발을 추진하고 가축도 행복할 수 있는 선진국형 복지 축산 모델을 확산하는데 초점을 뒀다.

이를 위해 ‘축산기반 안정과 신기술 확대’, ‘축종별 경쟁력 강화’, ‘친환경·안심 축산 조성’, ‘조사료 자급 및 품질관리’, ‘가축개량 및 신성장축산육성’ 등 5개 전략방향을 설정, 총 2,900억원 규모 68개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이는 지난해 축산시책 사업비 약 2,500억원보다 16% 가량 증가한 규모다.

우선 ‘축산기반 안정과 신기술 확대’를 위해 축산ICT 융복합, 시설 현대화, 에코팜랜드 조성 등 3개 사업에 1,436억원을 투자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이중 농촌의 지속가능한 신 소득원 창출의 기반이 될 미래형 농축산관광단지 ‘에코팜랜드’는 무려 12년 간의 표류 끝에 지난해 11월 첫 삽을 떴으며 오는 2022년 3월 준공을 목표로 공사를 추진하게 된다.

‘축종별 경쟁력 강화’에서는 경기한우 명품화, 축종별 맞춤형 육성, 축산재해 예방 및 복구, 가축재해보험 가입 지원 등 15개 사업에 631억원을 투자, 안정적인 축산경영 기반을 다지는데 주력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친환경·안심 축산 조성’ 분야로는 축산농가 퇴비 부숙도 검사 의무화, 악취 저감 시설 설치, 다용도 분뇨처리 장비 지원, 공동자원화 시설 개보수 및 아름다운 농장 조성 등 11개 사업에 485억원을 투입할 예정이다.

특히 가축분뇨 처리·관리에 대한 관리감독을 강화해 오염원으로 낙인찍힌 축산업의 이미지를 개선해 지역사회와 공존하는 축산을 만드는데 힘쓴다.

‘조사료 자급 및 품질관리’ 차원에서는 유후지 풀사료 생산, 부존자원 사료화, 사료 제조시설 품질안전관리 등 9개 사업에 150억원을 투자해 사료생산과 유통의 품질 관리 강화를 도모할 방침이다.

끝으로 ‘가축개량 및 신성장 축산육성’으로 말산업 관련 19개 사업에 205억원을, 경기도 보증씨수소 개발 등 축산R&D 분야 11개 사업에 21억원을 각각 투자해 신성장 산업 육성 및 농가 신소득원 발굴에 힘쓸 예정이다.

말산업과 관련, 학생·장애인 승마체험 등 사회 공익적 승마환경 조성은 물론, 말산업 청년인턴 취업 지원으로 관련 일자리 창출에도 나선다.

김영수 축산정책과장은 “경기도는 전국 최대 축산 규모에도 불구, 가축분뇨 악취 민원, 악성 가축전염병 등으로 축산업의 입지가 좁아져 새로운 공존방향을 모색해야 한다”며 “급변하는 환경에 대응역량을 갖추고 도민과 소통할 수 있는 축산이 되도록 정책을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경기도민과 함께하는 행복·스마트 축산’에 2900억 투자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인기기사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