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승남 구리시장, 한국도로공사 사장 면담..왜?

2007년 고속도로 전구간 개통 이후 최초 면담, 수도권 제1순환고속도로 소음대책 건의

오효석 기자 | 기사입력 2021/03/02 [16:39]

안승남 구리시장, 한국도로공사 사장 면담..왜?

2007년 고속도로 전구간 개통 이후 최초 면담, 수도권 제1순환고속도로 소음대책 건의

오효석 기자 | 입력 : 2021/03/02 [16:39]

 

안승남 구리시장이 김진숙 한국도로공사 사장과 면담을 하고 있다.


[경기IN=오효석 기자] 구리시는 지난 2월 26일 오전 관계 공무원을 대동한 안승남 시장이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에 위치한 한국도로공사 서울업무지원센터를 찾아 김진숙 한국도로공사 사장과 면담을 가졌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 2007년 수도권제1순환선이 완전 개통된 후 최초 성사된 기관장 면담으로 그간 이 고속도로변 아파트에서 교통소음이 ‘소음진동관리법’이 제시하는 법적 기준치를 초과한다는 민원이 지속적으로 제기됨에 따라 시가 방음터널 설치 등 소음저감 대책 마련을 도로공사 측에 요구했으나 별다른 진척을 보이지 못했었다.

이 자리에서 안승남 구리시장은 시민들이 장기간 심각한 교통소음에 시달리고 있지만 고속도로 관리주체가 한국도로공사이고 공직선거법 등의 제약으로 시가 직접 취할 수 있는 마땅한 대책이 없어 불가피하게 김진숙 한국도로공사 사장을 찾아오게 됐다면서 “지난 2007년 수도권 제1순환선이 완전 개통된 후 구리시 통과 구간 교통 통행량이 지난 2002년 대비 270% 이상 증가됐다는 심각한 상황 변화를 직시하고 이에 맞춘 소음저감 대책을 마련해 줄 것”을 건의했다.

이에 대해 김진숙 한국도로공사 사장은 "고속도로 소음을 저감하기 위해 우선 노후한 방음벽이 현재 제 기능을 하고 있는지부터 점검하고 이외에도 소음을 법적 기준치 이내로 저감시킬 수 있는 현실적이고 효율적인 방안이 있는지 적극적으로 찾을 것"이라고 답했다.

또한 안승남 구리시장은 구리시가 한국도로공사로 건의한 고속도로 하부 보행통로 및 주변공간 환경개선 사업을 공사가 실시하겠다는 공문을 받았다며 한국도로공사 사장에게 감사의 뜻을 전했다.

면담을 마치면서 안승남 구리시장은 “이번 한국도로공사 사장과의 면담을 통해 수도권 제1순환고속도로 교통소음 증가의 원인은 270%에 달하는 교통량 증가에 따른 것으로 이에 따른 새로운 소음저감 대책이 필요하다는 점에 대해 공감대를 형성한 것은 큰 성과이며 앞으로 한국도로공사와 함께 시민 정주환경 개선을 위한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전했다.

아울러 안승남 구리시장은 현재 공사 중인 제29호선 구리~안성 고속도로 한강 횡단교량이 구리시 지역 정체성이 반영된 ‘구리대교’로 명명될 수 있도록 지명위원회에 의견을 전달해 줄 것을 건의하면서 해당 구간 한강의 대부분이 구리시 관할이고 이전에 제100호선 수도권 제1순환고속도로 한강 횡단교량이 ‘강동대교’로 명명되었기 때문에 지역 형평성을 고려해 이번엔 ‘구리대교’라 명명해야 한다는 이유를 덧붙여 설명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안승남 구리시장, 한국도로공사 사장 면담..왜?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인기기사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