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문화재단, 정길배 신임 대표이사 취임

"문화향유와 예술창작 기회를 확대해 문화재단으로서의 역할을 수행할 것"

이지현 기자 | 기사입력 2021/03/05 [22:37]

용인문화재단, 정길배 신임 대표이사 취임

"문화향유와 예술창작 기회를 확대해 문화재단으로서의 역할을 수행할 것"

이지현 기자 | 입력 : 2021/03/05 [22:37]

 

▲ 임용식 전달 사진(오른쪽이 정길배 신임 대표이사)   © 경기인

 

용인=이지현 기자()용인문화재단(이사장 백군기)은 공개 모집을 거쳐 지난 2일 신임 대표이사로 정길배(58)씨를 선임했다.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취임식을 생략하고 재단 공연장 등 시설을 방문해 현안을 청취한 정대표이사는 “110만 용인시의 문화예술 정체성 확보를 위해 용인문화재단의 새로운 비전을 만들고자 한다.”, “예술현장의 체계 구축과 파트너십의 실현 등을 통해 예술창의성 기반을 마련하고, 용인시민의 문화향유와 예술창작 기회를 확대해 문화재단으로서의 역할을 수행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특히 용인시 문화예술 발전을 위해 문화도시 조성사업 등 중장기적 문화정책 사업을 추진하고,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어려움에 직면한 예술인을 위해 예술인재난지원금사업을 진행할 예정이다.”라며, “용인시의 역사 문화 자원을 활용한 창작지원과 용인시 문화예술인 클러스터 확대 운영으로 용인시를 대표하는 문화예술 창작콘텐츠를 개발하고, 4차 산업혁명 등의 시대변화에 따라 예술과 기술영역을 융합한 창작 콘텐츠의 폭넓은 확산 가능성을 제시하겠다.”고 강조했다.

 

정대표이사는 서울예술대학교 동랑예술원 예술사업본부장, 단국대학교 경영대학원 예술경영전공 외래교수, 경기아트센터(경기도문화의전당) 문화사업본부장, 예술전문기업 라이브플러스 대표이사, 동숭아트센터 기획사업부장 등 문화예술 분야에서만 30년 이상 활동하였으며 예술현장 중심의 예술창작과 예술경영, 행정가로서 끊임없이 문화예술 발전에 기여해 왔다고 평가받고 있다.

 

정대표이사의 임기는 2년이고 연임이 가능하다.

  • 도배방지 이미지

용인문화재단, 정길배 신임 대표이사 취임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인기기사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