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종합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남경필 지사, 아파트 부실시공 ‘화났다’..왜?
부실시공 아파트 현장 3번이나 방문하면서 해결 노력!..진정성 없는 하자보수에 결국 폭발!!
 
오효석 기자   기사입력  2017/07/31 [17:48]

 

▲ 31일 오전 경기도청 브리핑룸에서 남경필 경기도지사와 채인석 화성시장이 ‘아파트 부실시공 근절 대책’을 발표하고 있다.     © 경기인

 

경기IN=오효석 기자남경필 경기도지사가 동탄2 택지개발지구23블럭 부영아파트(이하 동탄2 부영아파트)의 부실시공에 대해 강력히 대응 하겠다는 의지를 밝혀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남 지사는 31일 오전 10시 경기도청 브리핑룸에서 채인석 화성시장과 공동으로 기자회견을 열고 동탄2 부영아파트의 하자보수가 해결될 때 까지 끝까지 가겠다고 굳은 의지를 밝혔다.

 

남 지사는 이것도 모자라 기자회견이 끝날 무렵 아예 드러내놓고 부영에게 경고했다. “이 문제에 대해 과거처럼 흐지부지 넘어갈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하면 안 된다. 끝까지 간다. 외부의 다른 요인으로도 경기도와 화성시의 의지는 꺾이지 않는다고 말했다.

 

, “기존의 자세로는 이 문제를 해결할 수 없다. 책임감을 갖고 근본적으로 해결하겠다는 자세를 가지고 정상적으로 처리해야만 이 문제는 풀린다. 기존의 하자보수처럼 적당히 넘어간다고 생각하면 큰 오산이다고 강조했다.

 

이러한 남 지사의 모습은 상당히 이례적이라는 평가다. 그동안 동탄2 부영아파트는 부실시공으로 분양자들의 원성이 컸던 곳이다. 이러한 민원을 청취하고 해결책을 찾기 위해 남 지사는 문제의 아파트 현장을 3번이나 방문했다.

 

입주자들과 부영 관계자들 그리고 채인석 화성시장과 시 관계자들이 한자리에 모여 토론하면서 해결책을 찾고자 노력했다.

 

뿐만 아니다. 도정 업무로 시간을 쪼개 쓰는 와중에도 시간의 구애 없이 입주민들의 의견을 일일이 청취했다. 이 상황에서 한 가구주가 관계자들이 모두 참여해 자신의 아파트 하자부분을 직접 뜯어보고 결과를 확인하자는 것을 받아들여 거부하는 부영 임원진들을 설득해 부분 승낙을 받고 그 결과가 나올 때 까지 자리를 뜨지 않은 적도 있었다.

 

남 지사는 그렇게 진정성을 갖고 하자가 치유될 때 까지 노력했다. 그러나 부영의 하자보수 노력이 진정성 없이 그때그때 위기만 모면하려는 모습에 화가 났다는 분석이다. 특단의 조치 없이는 해결할 수 없다는 판단도 한몫했다..

 

이번 아파트 부실시공 근절 대책 발표가 동탄2 부영아파트 뿐만 아니라 그동안 끊임없이 제기됐던 아파트 부실시공 논란을 잠재울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저작권자 ⓒ경기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
기사입력: 2017/07/31 [17:48]  최종편집: ⓒ 경기IN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남경필 지사, 부영 아파트 부실시공 ‘화났다’..왜? 관련기사목록
1/10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