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종합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남경필 경기도지사의 두 번째 고개숙인 사과!!
큰 아들의 군대 내 후임병 폭행 및 성추행 혐의에 이어 마약투약 혐의로 두 번째 고개숙여 !!
 
오효석 기자   기사입력  2017/09/19 [19:58]
 
▲ 남경필 경기도지사가 19일 오전 10시 경기도청 브리핑룸에서 큰 아들의 마약 투약 혐의와 관련해 기자회견을 갖고 국민과 경기도민에게 고개 숙여 사과했다.     © 경기인

경기IN=오효석 기자남경필 경기도지사가 19일 오전 10시 경기도청 브리핑룸에서 큰 아들의 마약 투약 혐의와 관련해 기자회견을 갖고 국민과 경기도민에게 고개 숙여 사과했다.

 

남 지사는 이날 저의 큰 아들이 너무 무거운 잘못을 저질렀다면서 있어서는 안 될 일이다. 국민에게 고개 숙여 사과드린다"며 고개를 숙였다.

 

, “제 아이는 경찰 조사에 성실히 임할 것이며 지은 죄에 합당한 벌을 받게 될 것이다고 강조하면서 아버지로서 참담한 마음이다고 심경을 밝혔다.

 

남 지사는 도지사로서의 역할에 최선을 다해 도정이 흔들리지 않도록 할 것이라면서 정치적 역할에 대해서는 차후 밝히겠다고 했다.

 

아울러, “아들을 최대한 빨리 만나고 싶다면서 아들을 면회하면 따뜻하게 안아주고 싶다. 그리고 앞으로 모든 일은 스스로 결정하고 스스로 헤쳐나가야 하며 스스로 이겨나가야 한다고 얘기해주고 싶다고 말했다.

 

당에 대해서는 죄송하다는 말 밖에 드릴 말씀이 없다고 밝히고 유럽출장 중 사적인 일로 조기 귀국한 것에 대해서는 고민을 많이 했지만 대부분의 중요 일정은 소화한 상태였고 남은 일정은 제가 없어도 되는 일이라 조기 귀국해 국민에게 사과하고 도정을 살피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해 내린 결정이다고 강조했다.

 

한편, 남경필 지사는 지난 2014년 큰 아들의 군대 내 후임병 폭행 및 성추행 혐의로 국민에게 고개숙여 사과한 이후 이번에 두 번째로 국민 및 도민에게 고개를 숙였다.

 

 

저작권자 ⓒ경기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
기사입력: 2017/09/19 [19:58]  최종편집: ⓒ 경기IN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두 번째 고개숙인 남경필 경기도지사 관련기사목록
1/10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