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종합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경기신보, 불성실 언론대응 ‘도마위’
언론의 정보공개신청 및 취재협조공문에 대한 불성실 대응으로 빈축
 
오효석 기자   기사입력  2018/01/24 [09:32]

경기IN=오효석 기자경기신용보증재단(이사장 김병기)이 언론의 정보공개신청 및 취재협조공문에 대한 불성실 대응으로 빈축을 사고 있다.

 

본지는 지난 8언론홍보비 특정언론 편중 의혹?’ 11경기신보, 광고비 집행 언론사별 차별 심각!!’이라는 기사를 통해 경기신용보증재단(이하 경기신보')이 언론홍보비를 특정언론사에 집중 지원했다는 사실을 보도했다.

 

그 후 본지는 경기신보 담당자들을 만나 기사보도에 대한 경기신보의 입장을 물었으나 관계자들은 “2017년 언론홍보비 지출 내역서을 교부한 사실 외에 아무런 할 얘기가 없다며 선을 그엇다.

 

이에 본지는 공식으로 취재협조공문을 접수하고 몇 가지 의문사항에 대한 질의서를 제출했다. 그러면서, “신속한 답변과 상근 이사에 대한 면담을 구두로 요청했다.

 

그로부터 일주일 뒤 경기신보는 질의내용이 현재 재단에 접수된 행정심판과 관련된 사항으로 행정심판 결과 이후에 답변 가능합니다라고 짧은 답변을 해왔다.

 

단답형으로 회신 하는데 무려 일주일이 걸린 것이다. 또한, 상근 이사 면담에 대한 내용은 그 어디에도 없었다.

 

경기신보에 행정심판을 청구한 A언론사를 통해 확인한 결과 행정심판 내용은 본지의 질의서 내용과 다른 것으로 확인됐다.

 

A언론사에 따르면 행정정보공개신청에 대한 경기신보의 공개내역이 터무니없게 제공돼 행정심판을 청구했다고 밝혔다.

 

경기도청을 출입하는 한 언론인은 “7여억원이라는 엄청난 돈을 언론홍보비로 사용하면서 결과를 교묘히 감추려는 의도는 자칫하면 오해를 불러일으킬 수 있다경기도의 출연금을 운영되는 공적기관이 그에 걸 맞는 모습을 보여야 한다고 지적했다.

 

또 다른 언론인은 자신들이 떳떳하다면 왜 내용과 결과를 투명하게 공개하지 못하는지 알 수 없다그러한 행위가 오히려 자신들이 잘못했다는 것을 나타내는 것 아니냐고 반문했다.

 

 

저작권자 ⓒ경기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
기사입력: 2018/01/24 [09:32]  최종편집: ⓒ 경기IN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경기신보, 불성실 언론대응 ‘도마위’ 관련기사목록
1/10
광고
광고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