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뉴스 > 수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염태영 수원시장, '발로 뛰는 현장행정' 적극 추진
4월 초까지 시 전체 16개 권역으로 나눠 주요 현안지역·사업지역 등 52곳 현장 방문
 
강동완 기자   기사입력  2018/02/27 [01:28]
 
▲ 26일 율천동 성균관대역 복합역사 건립현장을 찾은 염태영 수원시장. 염 시장은 4월 초까지 시 전역 주요 현안지역과 사업진행구역, 민원발생지역 등 52곳을 찾아 현장행정을 펼칠 예정이다.     © 경기인

경기IN=강동완 기자염태영 수원시장의 발로 뛰는 현장행정이 속도를 내고 있다.

 

지난달 장안·권선·팔달·영통 4개 구청을 찾아 시민과 함께하는 열린 대화를 진행한 염태영 수원시장은 더 가까운 곳에서 민생을 살피기 위해 226일부터 42일까지 시 전역 주요 현안지역과 사업진행구역, 민원발생지역을 방문한다.

 

이 기간 동안 염 시장은 시 전체를 16개 권역(구 별 4개 권역)으로 나누고, 1주일에 3~4일씩(하루 3~7곳 방문) 52곳을 찾아 지역 주민의 목소리를 직접 들을 예정이다.

 

염 시장이 찾아갈 곳은 주요 민원발생 지역을 비롯해 시설 노후화로 시민 안전이 위협받는 지역, 장기간 시민 불편이 지속되는 지역, 시가 추진하고 있는 대규모 사업 현장 등이다.

 

4개 구 별 방문 지역은 장안구 13, 권선구 14, 팔달구 10, 영통구 15곳이다.

 

장안구 주요 방문지는 대유평(KT&G 부지) 지구단위계획구역개발사업지(정자2), 북수원외곽순환도로 진출입로 건설 예정지(조원2), 영화동 벌집촌 등이고, 권선구는 주택재개발정비사업 113-6구역(세류3), 황구지천 친환경 하수처리장 건설지역(호매실동), 농수산물도매시장 시설현대화 사업지역(권선1·2) 등이다.

 

팔달구에서는 올해 완공 예정인 노인복지관 공사현장(행궁동), 경기도청 주변 도시재생사업 예정지(고등·매산·매교동), 팔달경찰서 신축 예정지(지동) 등을, 영통구에서는 지난해 말 진입도로가 개통된 구매탄시장(매탄1), 광교호수공원 전망대 조성사업 예정지(광교2), 매탄2동 공영주차장 공사현장 등을 찾아간다.

 

염 시장은 26일 첫 일정으로 파장동 파장초등학교 통학로·주거환경 개선 사업 현장과 이목천변 범람 위험 지역, 율천동 성균관대역 복합역사 건립현장 등 3곳을 찾았다.

 

지역 주민·단체 대표, 장안구청·동주민센터 관계자들과 함께 현장을 둘러본 염 시장은 주민들의 건의사항을 하나하나 메모하고, 업무 담당자들에게 주민 불편 해소를 위한 방안 마련을 지시했다.

 

첫 날 일정을 마친 염태영 시장은 이번 현장방문 기간 동안 가능한 한 많은 주민들의 의견을 듣는 데 힘을 기울일 것이라며 시 공직자 모두가 항상 시민과 소통하고, 시민의 입장에서 업무를 처리해 달라고 당부했다.

 

 

저작권자 ⓒ경기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
기사입력: 2018/02/27 [01:28]  최종편집: ⓒ 경기IN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염태영 수원시장, 발로 뛰는 현장행정 적극 추진 관련기사목록
1/10
광고
광고
광고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