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뉴스 > 여주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제2회 여주흥천남한강 벚꽃축제’ 12일 개막!!
상춘객 인산인해(人山人海), 봄 꽃 감성지수 최고
 
오효석 기자   기사입력  2018/04/13 [20:19]
 
▲ ‘제2회 여주흥천남한강 벚꽃축제’     © 경기인

경기IN=오효석 기자봄꽃의 절정에 맞춰 상춘객의 감성지수를 한껏 끌어올리는 벚꽃 축제가 여주 흥천면에서 화려하게 펼쳐지고 있다.

 

12일 막을 올린 2회 여주 흥천 남한강벚꽃축제에는 수많은 시민과 관광객이 몰려들어 무르익어가는 봄꽃을 감상하며 평생 잊지 못할 추억을 담았다.

 

살랑이듯 불어오는 포근한 봄바람을 따라 벚꽃 꽃비가 한들한들 날리면서 상춘객들은 낭만과 기쁨에 취했다.

 

축제장 주변에는 여주에서 나는 신선한 농·특산물은 물론, 커피와 막걸리 등 다양한 먹거리가 준비돼 있어 꽃구경과 함께 식감도 함께 만족하는 장이 됐다.

 

개막식에는 벚꽃이 만개해 꽃 터널을 이루었고, 요소요소에 포토존이 만들어져 연인과 가족 등이 순간의 느낌을 사진과 영상 등으로 남기느라 분주했다.

 

특히 개막식 당일인 12일 오후 7시에는 5이상의 규모를 갖춘 주행사장이 인파로가득했다.

 

개막식 행사는 20사단 군악대의 벚꽃길 거리공연을 시작으로 여주연예인협회와 김정우 경기민요예술단의 무대가 이어져 개막 분위기를 띄웠고, 초대가수인 코리아나 이애숙 씨가 히트곡을 열창하며 관람객들에게 기쁨을 선사했다.

 

또한 야간의 벚꽃길 운치를 더하기 위해 여주시장을 비롯한 참석 인사들이 벚꽃을 비추는 조명 점등식을 진행하며 야간 벚꽃의 색다른 향연을 전개하기도 했다.

 

흥천면 귀백리 38-8번지 일원에서 개최되고 있는 2회 여주흥천남한강 벚꽃축제16일 까지 이어지고 축제기간 오후 10시 까지 야간 별빛 벚꽃 길을 운영한다.

 

이재규 여주흥천 남한강 벚꽃축제위원장은 올해 갑작스러운 따뜻한 날씨로 예상보다 개화가 빨라져제기간 꽃이 질까 걱정했지만 다행히 예쁘게 피어있어 방문객에게 멋진 벚꽃길을보여드리게 되어 매우 기쁘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경기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
기사입력: 2018/04/13 [20:19]  최종편집: ⓒ 경기IN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제2회 여주흥천남한강 벚꽃축제’, 12일 개막 관련기사목록
1/10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