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어린이날 아동실종, 최근 5년간 329건 발생
경기남부 2년 연속 전국 최다..2016년 25건, 2017년 15건으로 2년 연속 전국 최다 기록
 
오효석 기자   기사입력  2018/05/04 [17:56]
 

경기IN=오효석 기자4일 더불어민주당 권칠승 의원(경기 화성병)이 다가오는 어린이날을 맞아 경찰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를 보면 최근 5년간 어린이날에 발생한 아동 실종 사건은 총 329건인 것으로 나타났다.

 

연도별로 살펴보면, 201359, 201471, 201561, 201681건으로 증가 추세를 보였다가 201757건으로 평균 수준을 회복했다.

 

지역별로는 경기남부 지역이 5년간 총 72건으로 어린이날 아동 실종 사건이 가장 많이 발생했으며, 201625, 201715건으로 2년 연속 전국 최다를 기록했다.

 

다음으로 서울 57, 경기북부 27, 인천 25, 경남 23, 대구 17건이 뒤를 이었다.

 

전북(5), 제주와 대전(6)은 매년 어린이날 발생한 아동 실종 사건 건수가 0~3건에 그쳐 전국에서 가장 적었다.

 

아동 실종을 예방하고 신속하게 발견할 수 있도록 아동의 지문과 얼굴 사진을 경찰 시스템에 등록하는 '지문등 사전등록제'의 등록 아동수는 3519천명(40.2%)으로 전체 등록대상 아동 수(873651)의 절반에도 못 미치는 실정이다.

 

지문 등 사전등록제는 아이들이나 장애인, 치매노인의 지문과 사진 등을 경찰청 실종자 관리시스템에 미리 등록해 실종사건에 빠르게 대처가 가능하다. 경찰청에 따르면 사전등록을 하지 않을 경우 평균 87시간이 걸리지만 사전등록을 했을 경우 24분으로 단축시킨다.

 

권칠승 의원은 야외활동이 늘어나는 5~6월은 실종신고가 증가하는 시기로 사전 등록제 활용을 적극 홍보하며 예방 방안을 적극적으로 마련해야 한다특히 전국에서 어린이날 아동 실종 신고가 가장 많은 경기남부 지역은 특단의 대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사전 등록을 원하는 보호자는 경찰청 안전 드림 사이트(www.safe182.go.kr)나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 안전Dream 에서 직접 등록하거나 가까운 경찰서나 파출소를 방문하면 된다.

 

 

저작권자 ⓒ경기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
기사입력: 2018/05/04 [17:56]  최종편집: ⓒ 경기IN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어린이날 아동실종, 최근 5년간 329건 발생 관련기사목록
1/10
광고
광고
광고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