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뉴스 > 여주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여주시, 세종대왕 621돌 탄신일 기념 플래시몹 화제
세종대왕 탄신일에서 유래 된 ‘스승의 날’ 의미 다시 되새겨
 
오효석 기자   기사입력  2018/05/16 [00:10]
 
▲ 세종대왕 621돌 탄신일 기념 플래시몹     © 경기인

경기IN=오효석 기자세종대왕이 영면해 계신 여주시가 세종대왕 621돌 탄신일을 맞아 지난 513, 여주 프리미엄 아울렛에서 세종대왕의 성덕과 위엄을 숭모하는 깜짝 플래시몹으로 화제를 모으고 있다.

 

30여명의 뮤지컬 배우들이 펼쳐 보인 플래시몹은 국내 최정상 카운터 테너 루이스초이와 국악밴드가 세종대왕이 백성들을 위해 용비어천가로 만든 음악인 여민락을 새롭게 편곡한 곡으로 시작을 열어 그 의미를 더했다.

 

이어서 뮤지컬 <1446> 중 한글 창제와 반포를 알리는 장면인 그대의 길을 따르리를 세종 역의 박유덕, 소헌왕후 역에 박소연, 전해운 역에 이준혁, 양녕/장영실 역에 박정원과 25명의 앙상블 배우들이 함께 펼치며 단번에 시민들의 눈과 귀를 사로 잡았다.

 

621돌을 맞이하는 세종대왕 탄신일을 기념해 특색 있고 의미 있는 이벤트를 펼치며 주목 받고 있는 여주시장 권한대행 이대직 부시장은 이번 플래시몹이 스승의 날의 유래인 세종대왕의 탄신일을 알리고 나아가 세종대왕 즉위 600돌인 뜻깊은 해를 맞이하며 세종대왕과 한글 그리고 세종인문도시 여주시를 알리기 위해 개최하게 됐다.”고 말했다.

 

특히 이번 플래시몹은 우리 민족의 스승인 세종대왕의 탄신일에서 유래 된 스승의 날의 의미를 되새기며 그 유래를 잘 알지 못했던 시민들에게 큰 인상을 남기고 더불어 세종대왕 탄신 621돌을 맞이하며 세종대왕에 대해서도 다시 한번 생각해 볼 수 있는 계기를 선사했다.

 

현장에서 플래시몹을 직접 본 시민들은 박수와 환호성을 아끼지 않았으며 가슴 뭉클해지는 이벤트였다는 반응이 이어졌다.

 

또한 여주시는 이번 남북정상회담 당시 훈민정음 병풍이 큰 관심을 모으면서 한글이 남북이 하나 될 수 있는 중요한 화두로 떠오른 가운데, 오는 10월 선보일 뮤지컬 <1446>이 상징적인 평화의 공연으로 자리 잡을 수 있도록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경기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
기사입력: 2018/05/16 [00:10]  최종편집: ⓒ 경기IN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여주시, 세종대왕 621돌 탄신일 기념 플래시몹 화제 관련기사목록
1/10
광고
광고
광고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