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6.13 지방선거] 김영환, ‘이재명 후보 저격수 역할’ 자처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경기도지사 후보 각종 의혹 언급..쓴소리!
 
오효석 기자   기사입력  2018/05/30 [01:14]
 
▲ KBS초청 후보 토론회 화면 캡처(좌측부터 이재명, 남경필, 김영환, 이홍우)     © 경기인

경기IN=오효석 기자김영환 바른미래당 경기도지사 후보가 저격수 역할을 톡톡히 하면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경기도지사 후보의 여러가지 의혹들을 언급하며 힐책했다.

 

김 후보는 29KBS초청 후보 토론회에서 이 후보의 가족에 대한 각종 의혹, 검사 사칭, 성남FC 특혜, 여배우 스캔들 논란, 혜경궁 김씨 논란, 음주운전 전과 등을 거론하며 저는 전과가 없다. 내가 왜 이 자리에 있어야 하냐이 자리에 있는게 부끄럽다고 말했다.

 

김 후보는 경기도지사가 될 가능성이 높은 상황에서 이 나라를 위해서 도대체 어떻게 해야 하냐어느나라의 지도자가 이런 전과와 비리와 가정을 파괴해 놓고 도지사가 되겠다고 하느냔 말인가라며 이 후보를 비난했다.

 

또한, “제가 국정감사, 청문회도 해봤는데 이렇게 많은 문제가 있는 사람은 만나본 적이 없다. 해도해도 너무한다며 격한 감정을 드러냈다.

 

김 후보는 남경필 자유한국당 경기도지사 후보에게도 쓴소리를 마다하지 않았다. “(남 후보) 이번에 출마하면 안된다. 두 번의 정권을 만들고 대통령들은 감옥에 있다면서 나왔으면 바른미래당에 있어야지 다시 자유한국당에 가서 홍준표 대표 밑으로 들어가면 안된다고 힐책했다.

 

 

 

저작권자 ⓒ경기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
기사입력: 2018/05/30 [01:14]  최종편집: ⓒ 경기IN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6.13 지방선거] 김영환, ‘이재명 후보 저격수 역할’ 자처 관련기사목록
1/10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