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뉴스 > 안성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2018안성맞춤남사당바우덕이축제' 성료
폐막식 날 아침부터 많은 관람객이 몰리며 닷새간의 일정 끝내
 
강동완 기자   기사입력  2018/10/07 [21:02]
▲ 우석제 안성시장이 폐막식에서 환송사를 하고 있다.     © 경기인


경기IN=강동완 기자2018안성맞춤남사당바우덕이축제가 107, 폐막식 날 아침부터 많은 관람객이 몰리며 닷새간의 일정을 끝내고 아쉬운 막을 내렸다.

 

갑작스런 태풍 콩레이의 영향으로 축제 4일차인 106()에는 공연 일정이 취소되었지만, 이 날도 행사장을 찾은 관람객들은 먹거리 부스에서 즉석으로 펼쳐진 남사당 공연을 보며 아쉬움을 달랬다.

 

태풍 북상과 관련해, 우석제 안성시장은 4일 밤 긴급회의를 갖고, 비상대책마련에 들어갔으며, 6일에는 전 공연 일정을 취소해 무리한 강행보다는 안전한 축제 진행을 선택했다.

 

축제 홍보도 뜨거웠다. 104()에는 ‘KBS 6시 내고향이 안성맞춤랜드에서 라이브로 진행되며 전국에 바우덕이 축제를 알렸는가 하면, 실시간으로 유튜브와 페이스북 홍보가 진행되어 더 많은 관람객들을 운집시켰고 시정 소식지를 통한 다양한 이벤트 개최로, 시민들의 관심을 고조시켰다.

 

이번 축제는특별히 어린이 관람객들을 위한 새로운 컨텐츠를 선보이며 가족 단위 관람객들이 눈에 띄게 늘었고, 저녁 공연도 강화되어 가을밤의 낭만을 즐기려는 젊은 관객층도 많았다.

 

마지막 날 진행된 비빔밥 행사에는 1,000인분의 비빔밥을 우석제 안성시장을 비롯한 각계각층의 인사들과 어린이가 함께 비비고 나눠먹으며 화합을 다졌고, 오색찬란한 불빛들로 꾸며진 수변공원은 연인들의 사진명소로 거듭났다.

 

또한 인근 평택, 오산, 천안시 뿐 아니라, 멀리 강릉, 인천시에서도 축제장을 찾아 바우덕이축제의 전국적인 명성을 다시한번 확인시켜주었다.

 

우석제 안성시장은 폐회사를 통해 앞으로도 안성맞춤남사당바우덕이축제를 통해, 안성시민이 화합하고 아름다운 전통을 후손에게 물려주며, 나아가 대한민국 대표 전통 문화 축제로서의 위상을 지켜나가겠다고 밝혔다.

 

폐막식에는 김학용 국회의원과 신원주 안성시의장 등 안성시민을 포함한 관람객 3천여 명이 참석했으며, 안성시립남사당의 피날레 공연과 함께 V.O.S, 팝핀현준&박애리, 오정해, 러블리즈의 무대를 끝으로 화려한 불꽃놀이가 이어지며 내년 바우덕이축제를 기약했다.

저작권자 ⓒ경기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
기사입력: 2018/10/07 [21:02]  최종편집: ⓒ 경기IN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2018안성맞춤남사당바우덕이축제, 성료 관련기사목록
1/10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