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뉴스 > 수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조명자 의장, 여성 최초 고유별다례 참례
"우리지역 시민들이 효사상을 보다 마음에 새기는 계기가 되길 바라"
 
오효석 기자   기사입력  2018/10/08 [22:32]
▲ 조명자 의장이 절을 하고 있다.     © 경기인


경기IN=오효석 기자지난 4일 수원화성문화제의 성공과 안녕을 기원하는 화령전 고유별다례(華寧殿 告由別茶禮)에서 수원시의회 조명자 의장이 여성으로는 최초로 아헌관으로 참례했다.

 

고유별다례는 특별한 일이 생겼을 때 사당이나 신에게 사유를 알리는 뜻인 고유(告由)’와 제사 의무가 없는 특정한 날에 조상에 대한 공경과 추모의 뜻으로 술과 차를 올리는 제인 별다례(別茶禮)’의 의미가 합쳐진 행사다.

 

이 행사에는 조명자 수원시의회 의장을 비롯해 백운석 수원시 제2부시장, 염상덕 수원문화원장, 김훈동 수원화성문화제 시민추진위원회 공동위원장, 박흥식 수원문화재단 대표이사, 강성금 수원화성예다교육원장, 김준혁 한신대 교수 등이 참석해 수원화성문화제의 시작을 정조와 천지신명에게 알렸다.

 

초헌관에는 백운석 제2부시장이, 아헌관에는 조명자 수원시의회 의장이, 종헌관에는 김훈동 수원화성문화제 시민추진위원회 공동위원장이, 독축관에는 염상덕 수원문화원장이, 헌다관에는 박흥식 수원문화재단 대표이사가 참여해 의식을 재현했다.

 

조명자 의장은 정조의 어진을 모시며 217년째 원목을 유지하고 있는 의미 깊은 유산인 화령전에서 우리민족의 제례문화인 고유별다례에 참여하게 돼 수원시민으로서 자긍심을 느꼈다.”고유별다례 행사를 통해 전통다례문화(茶禮文化)의 유·무형적 가치를 극대화하고 우리지역의 시민들이 효사상을 보다마음에 새기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경기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
기사입력: 2018/10/08 [22:32]  최종편집: ⓒ 경기IN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조명자 의장, 여성 최초 고유별다례 참례 관련기사목록
1/10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