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이원욱 의원, ‘국세청 성과평가지표’ 문제 제기
성과평가(BSC)목표치 매년 오락가락..실적 낮으면 목표 낮추거나, 다음해 평가지표에서 삭제
 
오효석 기자   기사입력  2018/10/10 [21:56]

경기IN=오효석 기자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화성() 이원욱 의원이 국세청의 성과평가지표에 대해 문제를 제기했다.

 

이 의원은 국가 경제가 성장하고, 기업의 매출이 오르고, 국민 소득도 오르는데 탈세 적발건수가 제자리걸음인 이유는 국세청의 성과지표성과평가때문이라고 지적했다.

 

각종 세금에 대한 조사 건수는 전년 대비 또는 지난 3년 대비 몇%수준으로 목표가 책정되고, 이를 기준으로 성과급 지급 기준인 성과평가지표가 만들어지기 때문이다.

 

문제의 핵심은 이러한 목표가 실적에 맞춰 오락가락 조정이 된다는 것이다. 국세청은 전년도에 목표대비 실적이 예상보다 높았다면 올해 목표치 산정근거를 바꿔 목표를 산출하기도 하고, 실적이 낮으면 평가항목에서 삭제하기도 했다.

 

구체적인 예를 들면 체납자 재산추적조사 실적이 ‘16년 목표치는 7,787억 원(최근 3개년 평균값의 118.4%)이었으나 7,966억 원으로 초과달성, ’17년에는 목표치로 8,007억원(최근 3년 평균값의 105%)을 잡았으나 8,757억 원으로 초과달성, ‘18년 목표는 전년보다 낮은 8,119억 원(3년 평균 실적으로 목표 설정)으로 책정되는 등 목표치 책정 기준이 매해 달라지는 양상을 보였다.

 

또한 역외탈세조사의 경우, 2016년도 조사 인원의 부족으로 실적이 오르지 않고 지방청 별로 평가결과가 저조하니 2017년도 평가항목에서는 삭제(2018년도 재개)하기도 했다.

 

이 의원은 목표치 산출 근거 수립시 외부 전문가의 조언 등 합리적인 평가 지표를 만들고, 추가 목표 달성에 대한 다음 해 추가 인센티브 도입 등 유인책을 마련할 필요가 있다고 언급했다.

저작권자 ⓒ경기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
기사입력: 2018/10/10 [21:56]  최종편집: ⓒ 경기IN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이원욱 의원, ‘국세청 성과평가지표’ 문제 제기 관련기사목록
1/10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