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유의동 의원, 불법 공매도 처벌 ‘솜방망이’
과태료 건당 평균 1,630만원 수준, 최고금액도 6천만 원에 불과
 
오효석 기자   기사입력  2018/10/10 [22:07]

경기IN=오효석 기자골드만삭스가 불법 공매도 주식거래에 대한 과태료 처분을 앞두고 있는 가운데, 이전의 불법공매도 처벌이 솜방망이수준에 그쳤었다는 지적이 나왔다.

 

10,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유의동 국회의원(평택시을, 바른미래당)이 금융위원회로부터 제출받은 공매도 위반 조치내역에 따르면, 2015년부터 올해 상반기까지 19개 금융사가 불법적인 무차입 공매도 주식거래로 24건의 과태료 처분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총 과태료 규모는 39,150만원으로 건당 1,630만원에 불과한 과태료 처분을 받았다. 특정 금융사는 최근 4년 동안 세 차례나 불법 공매도로 과태료 처분을 받은 것으로 나타나 처벌을 무색하게 만들었다.

 

현행 자본시장과 금융투자업에 관한 법률(자본시장법) 180조에 따르면, 우리나라에서는 주식을 빌리지 않고 먼저 가상의 주식을 매도한 후 결재일 이전에 주식을 사서 반환하는 무차입공매도는 엄격히 금지되어있다.

 

그러나 무차입공매도에 대한 과태료 상한선은 최대 1억 원에 불과하고 금융사의 명백한 고의성을 발견하지 못할 경우 경미한 위반으로 결론이 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이처럼 처벌이 약하다보니, 보유하지도 않은 수십억 원대의 주식을 풀어 시장을 교란시킨 후 이득을 취하는 행위가 끊이질 않고 있는 것이다.

 

이에 유의동 의원은 조만간 과태료 처분이 내려지는 골드만삭스를 비롯한 일부 금융사들의 불법 공매도 행위가 지속되고 있다선량한 투자자들이 피해를 입지 않도록 시장을 교란하는 무차입 공매도 규정위반에 대해서는 보다 강력한 처벌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경기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
기사입력: 2018/10/10 [22:07]  최종편집: ⓒ 경기IN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유의동 의원, 불법 공매도 처벌 ‘솜방망이’ 관련기사목록
1/10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