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연예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대완마’ 과천시장배 우승
‘과천시장배’는 2세 국산마중 최강을 가리는 ‘쥬버나일 시리즈’의 두 번째 관문
 
오효석 기자   기사입력  2018/10/28 [22:57]

 

▲ 2018년10월27일 과천시장배 경주대회 대완마 안토니오(우)_도끼블레이드 김용근(좌).     © 경기인


경기IN=오효석 기자한국마사회(회장 김낙순) 렛츠런파크 서울에서 27() 열린 제14과천시장배(10경주, 1200m, 2, OPEN)’에서 대완마(2, , 한국, R43)’가 우승했다. 직선주로에서 2도끼블레이드(2, , 한국, R31)’와의 엎치락뒤치락하는 접전 끝에 승리를 차지했다. 경주기록은 1136.

 

대완마는 지난 9문화일보배에서 최고 인기마였지만 출발할 때 비정상적인 주행으로 실격된 바 있다. 하지만 이번 경주에서도 경마팬들에게 가장 많은 선택을 받으며, 우승 유력마로 떠올랐다.

 

대완마는 기대에 부응하듯 출발부터 4코너까지 1위를 유지하며 실력을 뽐냈다. 하지만 출전마들이 결승선 앞 직선주로에서 추입을 시작하면서 순위가 흔들렸다. ‘도끼블레이드가 속도를 내며 대완마와 선두를 뺏고 뺏기는 접전을 벌였다.

 

결승선을 단 50m 앞둔 지점까지도 도끼블레이드가 약 반 마신(1마신= 2.4m)정도 앞서며 1위를 확정 짓는 듯했다. 하지만 결승선 바로 앞에서 대완마가 다시 역전에 성공했다. 2도끼블레이드와 목차(60cm)의 명승부였다.

 

대완마에 기승한 안토니오 기수는 말이 가는 대로 따라갔다. 마지막에 도끼블레이드와 누가 이길지 나조차도 감을 잡을 수 없는 접전이었다. 질 수 없다는 마음으로 끝까지 열심히 탔던 게 승리로 이끌었다.”라고 우승 소감을 전했다.

 

과천시장배2세 국산마중 최강을 가리는 쥬버나일 시리즈의 두 번째 관문이다. 지난 9월에 펼쳐진 1차 관문 문화일보배우승마 레이먼드(2, , 한국, R35)’과천시장배에서는 6위에 그치며 승점 누적에 실패했다. 이로써 현재 서울의 쥬버나일 시리즈승점 순위는 대완마레이먼드31점씩 누적하며 공동 1위다.

 

부경에서도 같은 조건으로 부경 신예마 대표를 가리고 있으며, 오는 12월 렛츠런파크 서울에 모여 브리더스컵(G)’으로 서울과 부경을 통틀어 최강마를 뽑게 된다.

 

이날 과천시장배의 시상식에는 한국마사회 김종국 경마본부장과 과천시 김기세 부시장 등이 참석했다. 우승한 안토니오 기수와 서인석 조교사에게 트로피와 꽃다발을 전달했다.

 

과천시장배에는 19천여 명의 관중이 모여 뜨거운 응원을 보냈다. 총 매출은 약 31억 원을 기록했으며, 배당률은 단승식 2.0, 복승식과 쌍승식은 각각 4.0, 5.7배를 기록했다.

 

저작권자 ⓒ경기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
기사입력: 2018/10/28 [22:57]  최종편집: ⓒ 경기IN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대완마’ 과천시장배 우승 관련기사목록
1/11
광고
광고
광고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