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뉴스 > 성남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성남시, 라돈 측정기 유상→무상대여로 전환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선거법 위반 아니다” 유권 재해석에 따라
 
오효석 기자   기사입력  2018/11/05 [20:42]

경기IN=오효석 기자성남시(시장 은수미)는 그동안 1000원에 빌려주던 라돈측정기 시민 대여 서비스를 112일부터 무상으로 전환했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111환경보건법에 따라 지역 주민에게 라돈 측정기를 무료로 제공하는 것은 공직선거법상 기부행위 예외 조항에 속한다는 유권 해석을 내린 데 따른 조치다.

 

기존의 공직선거법 위반이라는 의견을 뒤집는 유권 재해석이다.

 

환경보건법 201항은 국가와 지자체는 환경 유해인자로 인한 국민의 건강 피해를 예방·관리하기 위해 필요한 행·재정적 지원을 할 수 있다고 규정하고 있다.

 

이에 성남시는 발 빠르게 무상 대여 방식을 바꿔 시민 서비스에 나서게 됐다.

 

시의 라돈측정기 무료 대여 분량은 104대다.

 

빌려 쓰려면 성남시청 홈페이지(시민참여온라인신청접수)를 통해 대여 신청하면 된다.

 

받아갈 곳은 시청 환경정책과나 수정·중원·분당구청 환경위생과, 50개 동 주민센터 등이다. 대여 기간은 2일이다.

 

라돈 측정기는 일정 장소에 놔두면 24시간 후에 농도 측정값이 화면에 표시된다. 다중이용시설 실내공기질 라돈 권고 기준은 148베크렐(Bq/)이다.

 

라돈(radon, Rn)은 암석이나 토양 등에서 주로 발생하는 무색·무취·무미의 방사선 기체다. 주로 건물 바닥과 하수구, 콘크리트 벽의 틈새를 통해 생활공간으로 침투한다. 세계보건기구(WHO)는 라돈을 흡연에 이은 폐암의 주요 원인으로 분류한다.

 

시는 지난 725일부터 라돈측정기 대여 서비스는 시작해 현재까지 3800명이 신청했다.

저작권자 ⓒ경기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
기사입력: 2018/11/05 [20:42]  최종편집: ⓒ 경기IN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성남시, 라돈 측정기 유상→무상대여로 전환 관련기사목록
1/10
광고
광고
광고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