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추민규 도의원, ‘소서노여왕축제’ 페스티벌 논의
백제의 중심 하남 알리기에 역사를 체험할 수 있는 프로그램 안착을 위해
 
오효석 기자   기사입력  2018/11/06 [19:26]
▲ 경기도의회 하남상담소에서 (가칭)소서노여왕축제 조직위원회 위원과 경기도의회 추민규(하남2)의원이 백제의 중심 하남 알리기에 역사를 체험할 수 있는 프로그램 안착에 대한 논의하고 있다.     © 경기인


경기IN=오효석 기자경기도의회 하남상담소에서 (가칭)소서노여왕축제 조직위원회 위원과 경기도의회 추민규(하남2)의원이 백제의 중심 하남 알리기에 역사를 체험할 수 있는 프로그램 안착에 대한 논의가 지난 5일 진행됐다.

 

이번 논의는 하남의 역사가 백제의 중심에서 시작된 것임을 알리고 그에 따른 소서노여왕축제를 비롯하여 하남시민과 경기도민이 하나 되는 축제의 분위기로 계획하고 있다고 (가칭) 소서노여왕축제 추진위는 밝혔다.

 

하남 이성산성이 최초 백제의 도읍지로 소서노여왕이 비류와 온조 그리고 신하와 많은 부여백성들을 이글고 고구려를 떠나 서해 큰 섬인 강화도를 발판으로 삼고 한강 물줄기를 따라 한반도의 허리에 해당되는 한강유역에 자리를 잡았다고 한다.

 

북으로는 강을 기고 동으로는 높은 검단산이 있어 정상에 올라 하늘에 제사를 지낼 수 있는 천혜의 요새로 토지가 비옥하고 넓은 강이 흘러 천년만년 길이길이 태평성대를 약속하는 이곳 하남위례성 이성산성에 도읍을 정하고 새로운 나라 백제의 왕국을 건설한 곳으로 유명하다.

 

추민규 의원은 하남의 역사를 제대로 전파하고자, 며칠 전 하남역사가 교육이 되다정책토론회를 개최하였으며, 오랜 백제의 역사를 간직한 매우 특별한 지역이 바로 하남시다라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경기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
기사입력: 2018/11/06 [19:26]  최종편집: ⓒ 경기IN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경기도의회 하남상담소 추민규 의원, ‘소서노여왕축제’ 페스티벌 논의 관련기사목록
1/10
광고
광고
광고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