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뉴스 > 수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염태영 수원시장, "2019년도 예산편성은 강소 예산"
내년도 행사·축제성 경비 30% 이상 감축 계획 밝혀
 
오효석 기자   기사입력  2018/12/03 [18:52]
▲ 염태영 수원시장이 수원시의회 ‘제340회 제2차 정례회’에서 시정연설을 하고 있다.     © 경기인


경기IN=오효석 기자염태영 수원시장은 “2019년도 수원시 예산편성 기조는 강소(强小) 예산이라며 행사·축제성 경비를 줄이고, 감축한 예산을 시민의 삶을 보듬는 사업에 사용하겠다고 밝혔다.

 

염태영 시장은 3일 열린 수원시의회 제340회 제2차 정례회 시정연설에서 시민 세금을 허투루 쓰지 않기 위한 결단으로 내년도 예산에서 경직성 경비 증가를 최소화하고, 행사·축제성 경비는 2018년보다 30% 이상 줄였다면서 감축한 예산은 일자리 부분, 복지 부문, 교육 사업과 현안 사업에 우선으로 편성했다고 설명했다.

 

2019년부터 일반조정교부금에 대한 재정 특례가 폐지돼 수원시는 가용 재원이 1000억 원가량 줄어들게 된다.

 

2019년도 총예산은 국·도비 사업 추가에 따라 다소 변경될 수 있지만, 27736억 원 정도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전년보다 1.6% 증가했지만, 예산 증가율은 전년보다 대폭 감소했다. 2018년도 총예산은 27282억 원으로 2017(24054억 원)보다 13.4% 증가한 바 있다.

 

염 시장은 ·도비 확보를 위해 전력을 기울이고, 정부의 재정분권계획에 따라 추가 재원을 확보할 수 있도록 할 수 있는 모든 방법을 동원하겠다고 말했다.

 

2019년 시정 방향도 제시했다. 질 좋은 일자리로 시민들에게 희망을 주고 포용적 복지로 따뜻한 도시를 만들고 변화와 혁신으로 특권 없는 사회를 만들고 더 큰 수원으로 한층 더 성장하겠다고 약속했다.

 

이어 시민 권한 강화를 위해 우리 안에서부터 자치와 분권을 실천하겠다면서 시의 재정과 인력을 4개 구에 자치구 수준으로 이양하고, 시민 참여와 협치를 강화하기 위해 수원시협치조례를 제정하고, 협치위원회를 구성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경기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
기사입력: 2018/12/03 [18:52]  최종편집: ⓒ 경기IN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염태영 수원시장, 2019년도 예산편성은 강소 예산 관련기사목록
1/10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