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뉴스 > 여주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여주 황학산수목원, ‘복수초꽃’ 싱그런 봄소식 전해
한겨울 추위에도 아랑곳하지 않고 복수초 꽃 활짝 피어
 
오효석기자   기사입력  2019/02/08 [11:16]
    여주 황학산수목원에 봄소식을 알리는 복수초 꽃이 펴 다가오는 봄을 알리고 있다.


[경기IN=오효석 기자] 여주 황학산수목원에 봄소식을 알리는 복수초 꽃이 펴 다가오는 봄을 알리고 있다. 새벽기온이 영하 10℃를 오르내리는 추위에도 중부내륙지역에 해당하는 여주지역에서 복수초가 꽃을 피운 건 처음이다.

복수초는 보통 봄이 오는 길목에서 가장 먼저 꽃을 피우고 비교적 온난한 지역에서는 2월초에 피는 꽃으로 알려져 있다. 매년 여주 황학산수목원의 복수초는 2월 10일 전후로 꽃을 피우는데, 올해는 예년보다 따뜻한 겨울날씨로 인해 일주일 이상 일찍 꽃을 피운 것으로 보인다.

최근 지구온난화로 인한 이상기후로 봄꽃이 예년보다 일찍 피는 현상이 반가운 일만은 아니지만 겨울철 웅크려있던 몸을 기지개 펴도록 만드는 봄꽃 소식은 언제나 싱그러운 느낌을 준다.

황학산수목원 난대식물원에는 복수초 이외에도 봄소식을 전할 식물들이 풍성하다. 붉은색의 동백꽃과 향기가 진한 백서향, 서향 등 난대성 식물의 새싹들이 활기찬 생명력을 뽐내고 있다. 황학산수목원은 2,000여종의 식물이 계절마다 자아내는 풍경을 감상하기에 매력적인 수목원이다. 들뜬 명절분위기가 끝난 주말을 이용해 여주 황학산수목원에서 봄의 향기를 느끼는 여유를 갖는 것도 좋을 듯하다.

황학산수목원은 매주 월요일, 추석, 신정, 설 연휴에 휴관하고, 그 외의 기간에는 무료로 개방하고 있다. 동절기인 12월부터 3월은 오전 9시부터 오후 5시까지 운영하며, 나머지 기간은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운영한다.

자세한 사항은 여주시 수목원관리팀으로 문의하면 된다.

저작권자 ⓒ경기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
기사입력: 2019/02/08 [11:16]  최종편집: ⓒ 경기IN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여주 황학산수목원, ‘복수초꽃’ 싱그런 봄소식 전해 관련기사목록
1/10
인기기사 목록
 
배너
배너
배너
광고
광고
광고
배너
광고
배너
배너
광고
광고
배너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