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경기도-경과원 ‘2019 독일 뮌헨 ISPO' 경기도관 운영
기능성 섬유를 적용한 원단과 제품 선보이며 세계 각국의 바이어 이목 집중
 
박한수 기자   기사입력  2019/02/10 [13:52]

 

▲ 경기도관     © 경기인


경기IN=박한수 기자세계 최대 규모의 전시회에서 경기도 섬유의 글로벌 아웃도어 시장 공략에 청신호가 켜졌다.

 

10일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에 따르면, 경기도와 경과원은 지난 3일부터 6일까지 나흘 간 독일 뮌헨에서 열린 ‘2019 독일 이스포(ISPO) 전시회에 경기도관을 운영, 도내 섬유기업 5개사의 세계시장 진출을 지원했다.

 

이들 기업은 세계 각국의 바이어들과 170건의 수출상담을 진행, 이 중 100여건은 실제 계약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아 향후 710만 달러 규모의 수출계약이 추진될 것으로 전망된다.

 

‘ISPO’는 매년 독일 뮌헨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규모의 스포츠·아웃도어 전문 전시회다. 올해도 전 세계에서 2,943개 업체가 참가했으며, 제품 소싱을 위한 글로벌 브랜드의 바이어들과 관람객 등 8만여명이 전시장을 찾았다.

 

도와 경과원은 도내 섬유기업의 해외시장 판로개척 지원을 위해 지난해에 이어 2회 연속으로 ‘2019 뮌헨 ISPO’에 경기도관을 마련해 운영했다.

 

부천시 소재 아웃도어·스포츠 용품을 제조하는 N사는 프랑스 빅바이어 P사와 긍정적인 현장 상담을 진행, 향후 고기능성 스포츠용품에 대한 추가 상담을 통해 80만 달러 상당의 초도 계약이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광주시 소재 메쉬, 더블라셀 원단을 제조하는 D사는 경기도 원단 및 의류 디자인개발지원사업을 통해 개발한 트렌디한 의류 샘플을 전시해 관람객과 각국의 바이어들로부터 좋은 반응을 얻는 등 시장 진출 가능성을 확인했다. 아울러 50만 달러의 현장 계약 성과도 거뒀다.

 

도 특화산업과 관계자는 경기도 섬유원단의 우수성이 글로벌 아웃도어 시장에서도 인정받고 있다, “세계 유명 전시회 참가 지원 등을 통해 우수한 제품과 기술력을 갖춘 도내 섬유기업의 세계 시장 공략을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도와 경과원은 오는 11일부터 14일까지 나흘간 프랑스 파리에서 열리는 ‘2019 춘계 파리 텍스월드에서도 경기도관을 운영하는 등 도내 섬유 기업들의 수출시장 개척 지원을 이어갈 예정이다.

 

자세한 사항은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섬유사업팀(031-850-3637)으로 문의하면 안내받을 수 있다.

저작권자 ⓒ경기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
기사입력: 2019/02/10 [13:52]  최종편집: ⓒ 경기IN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경기도-경과원 ‘2019 독일 뮌헨 ISPO 경기도관 운영 관련기사목록
1/10
인기기사 목록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