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 > 안성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안성시 최초 ‘3.1운동 100주년’ 기념식 개최
안성시 , 100년 만에 첫 만세소리 다시 울려
 
강동완 기자   기사입력  2019/03/12 [23:39]

 

▲ ‘3.1운동 100주년’ 기념식     © 경기인


경기IN=강동완 기자지난 11일 양성초등학교에서 학생 및 교직원, 시 관계 공무원 등 90여명이 모인 가운데 안성 최초 3.1운동 100주년 기념 함께 기억하는 100년 전 그날기념식이 열렸다.

 

1919311, 서울에서 시작된 만세소리는 10일이 지나 안성에서도 이어졌다. 당시 양성면 덕봉리 출신의 남진우 학생과 같은 마을 출신인 고원근 학생이 서울에서 3.1운동이 일어난 것을 알려준 것이다. 두 학생은 마을 사람들에게 만세운동 소식을 전하고 학생들을 독려하여 함께 만세를 불렀으며, 이날의 만세 소리는 안성의 거대한 만세운동의 첫 시작이 됐다.

 

이를 기념하기 위한 이날 행사에는 당시 만세운동을 주도한 선열들의 숭고한 나라사랑 정신을 기리기 위해 태극기 만들기 체험프로그램, 기념사와 독립선언서 낭독, 만세재현 행사, 3.1절노래 제창 등으로 이루어 졌다.

 

특히 양성초등학교 5,6학년 학생들이 함께 독립선언서를 낭독하며 3.1운동의 역사적 의미를 기리는 뜻깊은 시간이 되었으며, 3.1절 노래 제창으로 선조들의 강인한 독립정신을 생생하게 전달하며 깊은 울림을 전했다.

 

이날 기념식을 통해 안성시 관계자는 ”100년 만에 양성초등학교에서 첫 만세소리가 다시 울린 만큼, 안성 최초의 만세운동이 갖는 역사적 의미를 기리는 계기가 되었고, 나라의 독립을 위해 애쓰신 100년 전 선열들의 정신을 잊지 않겠다. “ 고 말했다.

저작권자 ⓒ경기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
기사입력: 2019/03/12 [23:39]  최종편집: ⓒ 경기IN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안성시 최초 ‘3.1운동 100주년’ 기념식 개최 관련기사목록
1/10
인기기사 목록
 
광고
배너
배너
배너
광고
배너
광고
배너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