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 전시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전시] 하남문화재단, 2019 하남역사박물관 특별전 개최
제국주의에 항거했던 사람들의 삶을 담아 지나온 100년을 되새기기 위해
 
오혜인 기자   기사입력  2019/03/22 [17:31]

 

▲ 포스터     © 경기인


경기IN=오혜인 기자()하남문화재단 하남역사박물관은 3.1운동 및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기념하여 특별전 의병에서 3.1운동으로를 개최한다.

 

하남지역에 봉화가 밝혀지고, 만세 함성이 울리기 시작한 오는 327일부터 69일까지 열리는 이번 전시는 나라를 지키고자 생업을 등지고 세상으로 나아간 의병, 자주적인 나라를 꿈꾸며 제국을 선포한 황제, 잃어버린 나라를 되찾고자 세계를 향해 대한 독립을 외친 민중, 거듭된 고통에도 좌절하지 않고 제국주의에 항거했던 사람들의 삶을 담아 지나온 100년을 되새기고, 나아갈 100년을 다짐하기 위한 계기가 되도록 기획했다.

 

특히 이번 전시는 일제강점기의 상황을 직관적으로 느낄 수 있는 유물들과 함께 이해를 도울 수 있는 다양한 이미지 자료, 기존에 알려진 독립운동가와 더불어 추가 연구한 하남 지역의 애국지사들을 공개한다. 또한 지난 3.1절 행사에서 민족해방운동의 정신을 기리고, 독립을 위해 헌신하신 분들을 추모하며 제작한 대형 태극기도 개막식을 통해 공개할 예정이다.

 

특별전은 시간을 거슬러 경술국치 이전 우리 민족을 둘러싼 동아시아를 비롯한 세계 정세에 대한 이해를 시작으로 세 개의 파트로 나누어 구성했다. 1부는 황제의 자리에 오른 고종의 이야기와 국가수호를 위해 항쟁에 뛰어들었던 의병에 대해 살펴보는 고종의 꿈과 대한제국’, 2부는 국권찬탈 이후 일제가 자행한 우리 민족 말살과 강제 수탈에 대해 기록한 잃어버린 이름’, 3부는 3.1운동을 시작으로 우리 민족이 광복을 향해 나아가는 모습을 담은 피어나는 독립의 꽃으로 이어진다.

 

하남역사박물관 특별전 <의병에서 3.1운동>은 하남역사박물관 1층 기획전시실에서 진행하며, 관람시간은 오전 9시부터 오후 6(월요일 휴관), 관람료는 무료이다.

 

이번 전시에는 수감된 독립운동가들을 고통 속에 몰아넣었던 벽관을 설치하여 관람객으로 하여금 직접 경험할 수 있도록 준비했으며, 일제강점기 하에서 우리 민족의 독립을 위해 희생하신 분들을 추모하기 위한 독립운동가에게 보내는 편지 코너를 마련했다. 전시와 연계하여 2019 박물관대학 인물과 사건으로 다시 보는 독립운동강좌도 개설하여 함께 운영할 예정이다.

문의 하남역사박물관 031-790-7990

 

저작권자 ⓒ경기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
기사입력: 2019/03/22 [17:31]  최종편집: ⓒ 경기IN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전시] 하남문화재단, 2019 하남역사박물관 특별전 개최 관련기사목록
1/10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배너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