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뉴스 > 안양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안양시 만안치매안심센터 오는 8일 개소식
진단부터 돌봄까지 더욱 똑똑해 지는 치매예방관리 시스템
 
오효석 기자   기사입력  2019/04/01 [20:48]

 

경기IN=오효석 기자안양시 만안치매안심센터(만안구 문예로 48)가 오는 8일 개소식과 함께 운영에 들어간다고 안양시가 1일 밝혔다.

 

총 예산 101천여만 원이 투입된 만안치매안심센터는 만안구보건소청사 6층에 자리 잡고 있으며, 407공간에는 상담실과 검진실, 가족카페 및 쉼터 등이 마련돼 있다.

 

근무인력은 치매관련 분야 전문 임기제공무원과 공무직 등 7명이다. 5일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운영되며, 60세 이상 만안구민이면 무료 이용할 수 있다.

 

60세 이상을 대상으로 한 치매조기검진과 치매예방 프로그램이 운영되고, 치매가족 힐링서비스와 인식표, 지문등록 등으로 실종예방을 위한 등록관리사업이 진행된다. 치매단기 돌봄서비스와 고위험군 예방프로그램도 마련된다.

 

특히 치매진단을 받았거나 치매치료약을 복용중인 경우와 소득수준이 중위소득 120% 이하인 환자가족에 대해서는 월 3만원의 치료비가 지원된다.

 

만안치매안심센터는 이밖에도 치매예방을 위한 인지훈련프로그램, 치매환자를 위한 쉼터. 치매환자 가족의 스트레스 감소 및 삶의 질 향상을 위한 자조모임 등을 진행한다.

 

매주 수요일 이곳을 찾는 치매환자 가족들을 대상으로는 기저귀, 미끄럼방지 양말, 방수매트, 에이프런, 약 달력 등의 조호물품을 제공하기도 한다.

 

최대호 안양시장은 치매예방과 극복을 위한 새로운 전기를 가져올 것으로 기대한다며, 내실 있게 잘 운영해나가겠다고 전했다.

 

8일 현장에서 열리는 개소식에는 시·도의원과 경기도내 보건소 관계관, 지역주민 등 백여 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한편 관양1동 구청사를 리모델링 중인 동안치매안심센터는 금년 9월 개관을 앞두고 있다.

저작권자 ⓒ경기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
기사입력: 2019/04/01 [20:48]  최종편집: ⓒ 경기IN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안양시 만안치매안심센터 오는 8일 개소식 관련기사목록
1/10
인기기사 목록
 
배너
배너
배너
광고
광고
광고
배너
광고
배너
배너
광고
광고
배너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