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 > 수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염태영 수원시장, '도마의 신' 양학선 선수 초청 ‘격려’
부상으로 어려움 겪다가 6년 만에 국제대회 연달아 우승
 
오효석 기자   기사입력  2019/04/17 [19:26]

 

▲ 염태영 수원시장과 양학선 선수가 수원시장 집무실에서 면담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경기인


경기IN=오효석 기자염태영 수원시장이 지난 3FIG(국제체조연맹) 종목별 월드컵 대회에서 2주 연속 우승을 차지한 도마의 신양학선(27, 수원시청) 선수를 17일 집무실로 초청해 격려했다.

 

양학선 선수는 314~17일 아제르바이잔 바쿠에서 열린 FIG 종목별 월드컵, 320~23일 카타르 도하에서 열린 FIG 종목별 월드컵 대회에 잇달아 출전해 우승했다.

 

2012년 런던올림픽에서 한국 체조 최초로 올림픽 금메달을 딴 양학선 선수는 도마의 신으로 불리며 한국 체조의 희망으로 떠올랐지만 2014년 인천 아시안게임 이후 오른쪽 허벅지 부상과 오른발 아킬레스건 수술로 어려움을 겪었다.

 

부상 여파로 2016 리우올림픽과 2018 자카르타·팔렘방아시안게임에 출전하지 못했다. 지난해 말 다시 태극마크를 단 양학선 선수는 FIG 종목별 월드컵 우승으로 6년 만에 국제대회 정상에 오르는 감격을 누렸다.

 

양학선 선수는 6월 제주시에서 열리는 코리아컵 국제체육대회와 10월 열리는 세계선수권대회에 출전할 계획이다. 내년에는 도쿄올림픽에 참가해 8년 만에 올림픽 무대 정상 등극을 노린다.

 

염태영 시장은 오랫동안 부상에 시달리다가 끊임없는 노력으로 고난을 이겨내고 화려하게 부활한 양학선 선수에게 감사드린다면서 앞으로도 부상 없이 건강한 모습으로 좋은 성적을 거둬 달라고 당부했다.

 

저작권자 ⓒ경기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
기사입력: 2019/04/17 [19:26]  최종편집: ⓒ 경기IN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염태영 수원시장, 도마의 신 양학선 선수 초청 ‘격려’ 관련기사목록
1/10
인기기사 목록
 
광고
배너
광고
배너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