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뉴스 > 오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이권재, 오산 P병원 문제 초당적 협력체 구성 제안
시민대표, 오산시, 민주당, 자유한국당이 참여하는 특별대책위원회 구성 필요
 
오효석 기자   기사입력  2019/05/10 [22:16]

 

▲ 자유한국당 이권재 오산시당협위원장이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좌측부터 김명철 오산시의원, 이권재 당협위원장, 이상복 오산시의원)    © 경기인


경기IN=오효석 기자오산 세교신도시에 일반병원을 가장한 준 정신병원이 개원하면서 세교신도시 주민들이 불안과 공포에 떨고 있는 것과 관련해 이권재 자유한국당 오산시 당협위원장이 10일 오후 130, P병원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대책마련을 촉구했다.

 

이 위원장은 지난 423일 개원한 P병원은 전체 140병상 중 정신과병상이 124개이고 일반병상은 16개로 사실상 정신과 전문 병원이다. 이는 일반병상이 10% 이상이면 일반병원으로 의료시설을 개원할 수 있다는 법을 악용해 실제로는 정신병원이면서 일반병원으로 개원한 것은 사기에 가깝다고 말했다.

 

이어 이 위원장은 “P병원의 의사는 2명에 불과하다. 그중 한명이 정신과 담당 의사인데 단 한명의 정신의가 124개에 달하는 정신병동 전체를 감당한다는 것 또한 어불성설이다. 그럼에도 오산시가 아무런 제재도 없이 병원 허가를 내준 것은 직무를 유기한 것과 다름이 없다고 주장했다.

 

또한 이 위원장은 지금 세교주민들은 이런 사실들을 다 알고 있다. 그래서 주민들이 더 불안해하는 것이다. 주민들의 불안을 잠재우기 위해서 오산시는 모든 병원 허가 과정 및 병원허가 취소와 관련된 진행사항을 낱낱이 공개해 주민들이 불안에 떨지 않도록 해야 한다. 그리고 병원문제와 관련해서는 당을 떠나 초당적으로 협조해야 한다.”고 말했다.

 

특히 이 위원장은 앞으로 P병원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 시민대표와 오산시 집행부 그리고 민주당 및 자유한국당 관계자들이 특별대책위원회를 동수로 구성하고 병원과 직접적인 협상을 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 밀실담판이나 정치적 목적을 위한 줄다리기만으로는 이 문제를 해결할 수 없다. 어려운 문제일수록 공론화해서 지혜를 모아야 한다. 우리 자유한국당은 P병원 문제 해결을 위해 당리당략을 떠나 초당적인 협조를 할 것임을 다시 한 번 밝힌다. 민주당도 이에 적극 동참해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오늘 기자회견에는 오산시의회 의원들과 오산 세교신도시 주민 200여명이 참관해 P병원 문제에 대한 깊은 관심을 드러냈다. 또 일부 시민들은 이 위원장의 발언에 주목하며 이 위원장의 초당적 협조체제 구축에 대해 박수를 치면서 지지의사를 보냈다.

저작권자 ⓒ경기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
기사입력: 2019/05/10 [22:16]  최종편집: ⓒ 경기IN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이권재, 오산 P병원 문제 초당적 협력체 구성 제안 관련기사목록
1/10
인기기사 목록
 
광고
배너
광고
배너
광고
광고
광고